영화 '봄날' 손현주./ 사진제공=(주)콘텐츠판다
영화 '봄날' 손현주./ 사진제공=(주)콘텐츠판다


배우 손현주가 정석용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오전 11시 '봄날'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손현주, 박혁권, 정석용, 박소진, 이돈구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손현주는 "박혁권, 정석용, 박소진과 처음 호흡을 맞췄다. 정말 다 좋았다. 첫 만남이라는 생각이 안 들고, 일일 드라마나 주말 드라마를 함께 한 기분이었다. 편안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손현주는 "정석용 씨랑 대화를 많이 했다. 연기에 대해 진중하더라. 제가 많이 배웠다"라며 "무엇보다 결혼을 아직 안 했다. 좋은 여자를 소개해서 결혼 시키고 싶었다. 그런데 본인은 본인이 알아서 한다고 만류하더라. 저 사람이 굉장히 다정다감하다. 섬세하고 부드럽고 진중한 사람이다"라고 칭찬했다.

'봄날'은 한때 잘나갔지만 현재는 집안의 애물단지인 철부지 형님 '호성'(손현주)이 아는 인맥 모두 끌어 모은 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부조금으로 한탕 크게 벌이려다 수습불가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4월 말 개봉 예정.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