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배트맨'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더 배트맨' 스틸 /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영화 '더 배트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더 배트맨'의 언론시사회와 화상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맷 리브스 감독과 배우 로버트 패틴슨, 조이 크라비츠, 폴 다노가 참석했다.

차세대 배트맨은 로버트 패틴슨이 맡았다. 로버트 패틴슨은 “균형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배트맨은 자기와 시설과 장비를 완벽히 통제하는 인물인데 우리 영화에서는 아직 완벽에 도달하지 못한 상태다. 그렇지만 꾸준히 노력하는, 거기까지 도달하는 여정을 보여준다. 그 부분에 집중해서 연기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로버트 패틴슨은 “건강한 텐션이 촬영장에 가득했다”며 “저희가 첫 스크린 테스트를 했던 날이 있었는데, 그때부터 케미가 뛰어날 것이 예상됐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스럽게 캐릭터에 어울리는 배우들이 있었고 감독님의 지휘 아래 저희가 협력적인 분위기를 유지할 수 있었다. 서로 함께하는 시간이 많으니 그 시간을 즐겨야 하지 않겠나. 서로 친분도 좋았다”며 케미를 자랑했다.

'더 배트맨'은 선과 악의 기로에 선 자비 없는 배트맨과 그를 뒤흔드는 수수께끼 빌런 리들러와 대결을 그린다. 배트맨의 탄생 기원이 아닌, 배트맨이 아직 히어로로 확실하게 자리 잡지 못한 2년 차인 시점의 이야기를 다룬다. 오는 3월 1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