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특송' 포스터(왼쪽)와 '특송' 제너러티브 아트 NFT.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 포스터(왼쪽)와 '특송' 제너러티브 아트 NFT. / 사진제공=NEW


영화 '특송'의 제너러티브 아트 NFT가 세계 최대 마켓 플레이스인 오픈씨에서 오픈과 동시에 완판하며, 콘텐츠와 미래 산업의 만남에 성공적인 선례를 남겼다.

지난달 29일 선판매 된 영화 '특송'의 NFT 선판매 수량 1000개가 1초 만에 품절되는 대기록을 세운데 이어 지난 2일 진행된 메인 거래까지 총 3000여 개 수량이 공개와 동시에 판매 완료됐다.

기존 ‘소장’의 의미로 발행된 영화의 NFT와는 달리 '특송'의 NFT는 예술적인 가치와 함께 미래 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주요 차별점으로 작용했다.

트레져스클럽의 리더는 "NFT 컬렉터들은 영화의 흥행을 응원하는 것뿐만 아니라 각각의 NFT가 가지는 희소성에 열광하는 팬덤 현상을 보여줬다"며 "이번 프로젝트는 영화라는 장르를 통해 콘텐츠 NFT의 대중화를 이끌어 낼 긍정적이고 의미 있는 시작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NEW는 다양한 방식으로 콘텐츠와 미래 산업 간 시너지를 창출하고 있다. 한국 영화 최초의 제너러티브 NFT화를 추진한 것과 더불어 메타버스 전시회를 통한 메인 예고편 상영 등 콘텐츠와 디지털 기술력을 적극적으로 접목해 IP의 활용 범위를 넓히고 있다. NEW는 NFT부터 메타버스 관련 비즈니스까지 미래 성장 동력 확보하기 위해 엔진비주얼웨이브, 아레나캐스트 등 차세대 기술을 보유한 기업과 합종연횡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김재민 NEW 영화사업부 대표는 “'특송' NFT 발행과 세일즈를 통해 메타버스 시대 디지털 자산으로서 콘텐츠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미래 산업 분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국내외 커뮤니티, 파트너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콘텐츠 IP 가치 상승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 배우 박소담이 주연을 맡았다.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