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우성, 황정민, 박해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황정민, 박해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정우성, 황정민, 박해준이 감성수 감독 차기작 '서울의 봄' 출연을 확정했다.

23일 제작사 하이브미디어코프에 따르면 황정민, 정우성, 박해준이 '서울의 봄'에 캐스팅 됐다. 영화 '서울의 봄'은 1970년대 말, 대한민국 근현대사를 뒤흔든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하는 작품으로 '아수라', '감기', '태양은 없다', '비트' 등을 연출한 김성수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특히 황정민과 정우성이 재회, '아수라' 이후 다시 한 번 김성수 감독 작품에 출연하게 됐다. 여기에 장르를 불문 강한 존재감을 드러낸 박해준이 가세했다.

강한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배우들로 강렬한 영화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은 내년 촬영을 시작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