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여타짜' 정혜인./ 사진제공=젠 엔터테인먼트
영화 '여타짜' 정혜인./ 사진제공=젠 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혜인이 스크린 데뷔작 '여타짜'와 흥행작 '타짜'와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2일 오후 정혜인과 화상 인터뷰를 가졌다. 영화 '여타짜'부터 SBS '골때리는 그녀들' 에피소드까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혜인은 "그동안 '영화를 찍었다'라고 말할 만한 작품이 없었다. '여타짜'가 복귀작이라기 보다 데뷔작이라고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혜인은 "'여타짜'를 찍었다고 말하면 '타짜' 시리즈냐고 하더라. 맞다. 번외편이다"라며 "타짜도 1, 2, 3편 시리즈마다 각자 다른 스토리를 갖고 있지 않나 '여타짜'도 마찬가지다. '타짜'가 대작인 건 맞지만 '여타짜'만의 스토리가 있다. 여자들만의 타짜 세계가 어떨지 궁금증을 가지고 관심있게 봐달라"라고 당부했다.

또한 정혜인은 "흥행작 '타짜'와 비교가 될 것 같다는 부담감은 별로 없었다. 제가 '여타짜' 안에서 오자와 캐릭터를 어떻게 더 확실하게 표현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더 많았다. 원래 비교하는 걸 별로 안 좋아한다. '타짜'는 '타짜'고 '여타짜'는 '여타짜'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여타짜'는 포커판에 뛰어든 '미미'(이채영)가 미스터리한 타짜 '오자와'(정혜인)를 만난 뒤 일생일대의 거래를 위해 목숨까지 배팅하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도박극이다. 오는 8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