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사진=제42회 청룡영화상 생중계 캡처


배우 이제훈이 구교환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는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진행을 맡았다.

이제훈은 이연희와 함께 신인감독상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최근 영화 감독에 도전한 이제훈에게 이연희는 "여기 있는 배우 가운데 영화에 출연해줬으면 하는 배우가 있냐"고 물었다. 이제훈은 "어떤 배우들이라도 함께 해주면 영광일 것 같다"면서도 "감독으로서 캐스팅이 아닌 같이 연기하고 싶은 분이 있다. 구교환 배우님 꼭 같이 연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훈은 객석에 앉아있는 구교환에게 손가락 하트를 보내기도 했다. 구교환은 이제훈의 '공개 고백'에 손가락 하트와 환한 미소로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