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1회 영평상' 여우주연상 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제41회 영평상' 여우주연상 문소리./ 사진=조준원 기자


배우 문소리가 제41회 영평상에서 영화 '세자매'로 여우우주연상을 수상했다.

10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통일로 KG타워 지하 1층 KG하모니홀에서 제41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배우 조한철과 아나운서 이다슬이 사회를 맡은 가운데, 신인평론상부터 최우수작품상까지 17개 부문에서 시상이 이뤄졌다.

여우주연상을 받은 문소리는 "'세자매'는 제가 공동 프로듀서까지 한 영화인데, 이렇게 상까지 받으니까 부끄럽고 무안하다"라며 "이 자리에 제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좋다. (김)선영처럼 연기 고민 많이 하는 사람은 못 봤다. 작품할 때마다 선영이 보다 더 고민해야겠다고 생각한다. 좋은 자극을 주는 친구다. 이 자리에 없는 (장)윤주도 생각난다. 상 받아 마땅한 배우다. 제가 볼 땐 우리 영화에 연기 못 하는 배우들이 없었다.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영화를 꽉 채워줬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소리는 "무엇보다 제 영화 인생을 같이 한 설경구 오빠와 함께 상을 받게 돼 기쁘다"라고 말했다. 문소리는 앞서 설경구가 남긴 남우주연상 소감과 관련해 "옛날 보다 나아졌다. 누구나 알고 있는데 왜 혼자 멋있게 고민하느냐"고 타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문소리는 "경구오빠 잘 늙어서 '오아시스' 때 못한 멜로 다시 해보자"라고 했다.

문소리는 "너무 감사하다. 저희 엄마가 영화를 보고 '이제 연기 좀 하더라'라고 하더라. 엄마가 기뻐 하실 것 같다"라며 "앞으로도 멋지고 이상한 여자들 얘기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1980부터 시작 된 영평상 시상식은 한국영화평론가협회에서 매년 우수한 영화 및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