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 / 사진제공=제이앤씨미디어그룹


배우 유오성이 영화 '강릉'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4일 영화 '강릉'에 출연한 배우 유오성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유오성은 강릉 최대 조직의 수장 김길석 역을 맡았다.

유오성은 "감독님을 뵙고 시나리오와 관련해서 회의를 한 게 2017년 3월 23일이었다. 정서가 투박해서 좋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제가 강원도 출신인데, 그간 강원도 정서를 담은 영화들이 별로 없었다"며 "누아르 장르를 제가 선호하는 경향도 있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전했다.

유오성은 "원래 제가 제안 받은 역할은 길석이 아니라 다른 역할이었다"고 캐스팅 비하인드를 전했다. 유오성은 "제가 감독님에게 설득 아닌 설득을 한 거다. 각 인물들의 대사가 20~30대 초반이 하기에는 관객들을 납득시키기에 한계가 있지 않겠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주된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했다. 제가 시나리오를 보고 잘할 수 있겠다고 뻔뻔하게 얘기하긴 처음이었다"며 "길석이 주된 역할이긴 하지만 주인공 길석이 아닌 주변 인물들의 대사를 통해 이야기의 주제가 전달된다는 게 좋았다"고 전했다. 또한 "시나리오가 탄탄했고 작가님, 감독님이 만들어놓은 통로에 무임승차했다"며 겸손했다.

'강릉'은 강릉 최대의 리조트 건설을 둘러싼 두 조직 간의 대립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 오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