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경X김종관 감독, 칵테일바에서 맺은 인연('어나더 레코드')


영화 '어나더 레코드' 스틸 / 사진제공=seezn, 쇼박스
영화 '어나더 레코드' 스틸 / 사진제공=seezn, 쇼박스
영화 '어나더 레코드'를 통해 배우 신세경과 김종관 감독을 특별한 우연으로 이어준 칵테일바의 일화가 공개된다.

영화 '어나더 레코드'는 모두가 아는 신세경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다룬 시네마틱 리얼 다큐멘터리. 배우 신세경과 김종관 감독이 경험한 특별하고 놀라운 우연에 대한 일화로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신세경이 '어나더 레코드'를 통해 정겨운 서촌 거리를 거닐다 만난 다양한 사람들과 먹고 마시고 이야기하던 중, 내자동 골목길에 위치한 칵테일바 '텐더바'에 방문해 특별한 추억을 소개했다. 내자동 '텐더바'를 운영하고 있는 바텐더와 배우 신세경, 그리고 '어나더 레코드'를 연출한 김종관 감독이 특별한 인연으로 연결돼 있는 사연이다. 신세경은 몇 년 전 일본 여행 중 긴자에 위치한 한 칵테일바를 방문한 적이 있는데, 그로부터 이틀 뒤 김종관 감독이 같은 칵테일바에 방문했던 것. 당시의 기억을 가진 세 사람이 놀라운 인연으로 다시 만나 나누는 추억에 젖은 대화는, 쌀쌀한 가을날 편안하고 따듯한 감성을 선사한다. 신세경은 "도시 속을 다니면서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그런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고, 제 이야기 또한 할 수 있다는 것이 개인적으론 정말 특별한 경험이었던 것 같다. 다시 한 번 생각을 해보았을 때 제가 살면서 과연 그런 경험을 몇 번이나 가질 수 있을까 싶다"고 전해 '어나더 레코드'에 담긴 특별한 경험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인다.

오는 28일 공개 예정인 '어나더 레코드'는 OTT 플랫폼 seezn(시즌)에서 선보이는 새로운 형식의 오리지널 작품으로, 독보적인 감성과 아름다운 영상미로 호평을 받아온 김종관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서촌 동네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그가 섬세한 시선으로 담아낸, 고즈넉하고 따듯한 공간들 속 함께하는 사람들의 진솔한 대화에서 '어나더 레코드'의 진정한 매력이 드러난다. 배우 신세경과 김종관 감독이 만나 만들어낸 독보적인 분위기와,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신세경의 새로운 모습과 속마음을 통해 만나게 될 공감 가득한 이야기가 올가을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