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박희순./
이광수-박희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현장이 코로나19로 어수선해졌다. 배우 박희순, 이광수 등과 동행한 연예기획사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배우 및 행사 진행 스태프 모두가 PCR 검사를 받았다.

13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박희순, 이광수 등과 함께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 소속사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며 "9일 토요일 쯤 증상을 보여 10일에 검사를 받았고, 11일 코로나 양성임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박희순은 지난 6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어 7일에는 하늘연극장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이네임'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했고 8일 야외무대에서 열린 오픈 토크에도 자리했다. 현장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관계자가 자리하고 있었다.

이에 박희순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 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광수는 지난 8일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영화 '싱크홀' 오픈토크에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관계자와 밀접 접촉하지 않았지만, 선제적 차원에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박희순과 밀접한 소속사 관계자가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 네임'에 함께 출연한 한소희, 안보현, 이학주, 장률 등도 코로나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또한 부산국제영화제 측에 따르면 지난 주말 동안 전체 스태프와 임직원, 자원봉사자들 600여명 이 PCR 검사를 받았고 전원 음성이 나왔다. 특히 '마이네임' GV 현장이 실내인 만큼 당시 관객들 모두 코로나 검사를 실시,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확진자 동선을 파악, 보건 당국에서 방역 조치를 취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