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사진=유튜브 캡처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사진=유튜브 캡처


임권택 감독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The Asian Filmmaker of the Year)' 수상자로 선정됐다. 봉준호 감독이 시상자로 나섰다.

6일 오후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임권택 감독이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결정됐다.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시상자로 나서 트로피를 전달했다.

트로피를 받은 임 감독은 "100편 넘게 영화를 만들었지만 아직도 제 스스로 느끼기에 완성도가 어지간하다 싶은 영화는 찍어보지 못했다"라며 "이젠 나이가 끝나갈 때가 되서 그런 영화 찍어볼 기회도 없다고 생각한다. 어쨌거나 제가 좋아서 평생 잘 하는 영화를 만들면서 살았다는 게 너무 행복하고 기쁘다"라고 밝혔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로 임권택 감독을 지목했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매해 아시아영화 산업과 문화 발전에 있어 가장 두드러진 활동을 보인 아시아영화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임권택 감독은 1962년 데뷔작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를 시작으로 102번째 영화인 '화장'(2014)에 이르기까지 60여 년간 쉬지 않고 영화를 만들며 아시아영화를 세계에 알리는데 기여한 한국의 거장감독이다. 2002년 대한민국 금관문화훈장을 수여 받은 것은 물론, 2002 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 2005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명예황금곰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 영화사에 그 이름을 뚜렷이 새겼다.

부산=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