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이스' 김무열./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 김무열./ 사진제공=CJ ENM


영화 '보이스'의 김무열이 아내 윤승아와 양양에 가지 못해 아쉬움 마음을 드러냈다.

14일 오전 배우 김무열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보이스'와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무열은 "양양에 못 가고 있다. 바쁘기도 한데, 가족 중에 반려견이 많이 아파서 병간호 중이다"라며 "집에 있을 땐 반려견 간호에 시간을 투자한다. 양양엔 가고 싶어도 못 간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무열은 유튜브 채널과 SNS 등을 통해 아내 윤승아와 강원도 양양에 위치한 133평 4층 건물에서 지내는 모습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김무열은 '보이스피싱' 범죄를 소재로 한 영화 '보이스'에 대해 설명하며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집사람(윤승아)에게도 얘기 했다. 주변사람들에게도 수상한 문자가 와서 콜백할 때 다른 사람 전화로 확인하라고 조언한다"고 말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15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