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박정민./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적'의 박정민이 소녀시대 윤아(임윤아)와의 호흡에 대해 이야기 했다.

7일 오전 박정민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기적'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정민은 "윤아는 제 마음의 스타였다. 어떻게 윤아한테 다가가서 편하게 연기할 까 고민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정민은 "그냥 하는 소리가 아니라 몇 번 촬영장에서 만나다보니 윤아 자체가 좋은 사람이더라"라며 "내가 장난을 하면 재미있게 받아주는 사람이다. 장난을 하면서 가까워졌고 어색함 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박정민은 "급속도로 빨리 친해졌다. 그러다보니 연기하면서 불편함이 없었고 너무 재미 있었다"라며"나중에는 윤아랑 더 재미있게 찍은 장면이 많은 것 같은데 이게 다였나 싶을 정도였다"라고 덧붙였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이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정민은 극 중 4차원 수학천재 준경으로 열연해 몰입도를 높인다. 극 중 준경은 언제 기차가 올지 모르는 위험천만한 상황에도 다른 길이 없어 철로로 오갈 수밖에 없는 마을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기차역을 세우려고 한다. 사연을 꾹꾹 눌러쓴 편지를 청와대에 부치고, 대통령을 직접 만나 부탁하기 위해 대통령배 수학경시대회에 도전하는 4차원적인 학생이다. 그런 '준경'의 비범함을 알아채고 적극적으로 이끄는 친구 '라희'(윤아)와의 관계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함과 허를 찌르는 엉뚱함으로 시종 유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기적'은 오는 15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