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빈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사진제공=(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김우빈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사진제공=(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배우 김우빈이 영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내레이션으로 처음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2013년 칸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배리어프리버전 제작됐다. 민규동 감독이 연출하고, 김우빈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지난 7월 서울산업진흥원(SBA) 스튜디오에서 민규동 감독, 김우빈 배우가 참여한 가운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을 위한 음성해설 녹음을 진행했다.

애니메이션 '늑대아이'로 배리어프리영화와 인연을 맺은 바 있는 민규동 감독은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연출로 배리어프리영화와 계속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민규동 감독은 "오랜만에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하면서 다시 한번 느꼈다. 영화를 통해 세상을 만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고, 화면 안에도 수 없이 많은 언어가 있다는 것을. 더욱이 훌륭한 영화일 때는 말할 것도 없이 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레이션에 참여한 김우빈은 "좋은 영화를 더 많은 분들께 소개하고 전달해 드릴 수 있어서 감사한 시간이었고,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라고 말했다.
[공식] 김우빈, 칸 수상작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내레이션
민규동 감독과 김우빈은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의 취지와 의미에 공감해 바쁜 와중에도 흔쾌히 시간을 내어 재능기부 형태로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에 참여했다.

2013년 개봉 당시 전세계를 감동시킨 최고의 화제작,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는 성공한 비즈니스맨 료타가 6년간 키운 아들이 자신의 친자가 아니라는 소식을 접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제작은 티캐스트가 판권을 제공하고, ㈜티알엔의 제작지원으로 성사됐다.

민규동 감독 연출, 김우빈 배우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찾아오는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은 10월부터 온, 오프라인 공동체상영 신청이 가능하다.
[공식] 김우빈, 칸 수상작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배리어프리버전 내레이션
배리어프리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음성해설을, 청각장애인을 위해 배리어프리자막을 넣어 장애와 상관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한다. 또한 음성해설과 배리어프리자막을 통해 노인 및 어린이 등 모든 계층이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영화이다. 한국영화 <감쪽같은 그녀>, <김복동>, <엄마의 공책>, 애니메이션 <잃어버린 세계를 찾아서>, <메밀꽃 필 무렵>, <미래의 미라이>, <커다랗고 커다랗고 커다란 배>, 외화 <파리로 가는 길>, <빛나는>, <일 포스티노>, <미라클 벨리에> 등 다양한 국내외 영화를 비롯해 <오발탄>,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 <오즈의 마법사> 등 고전영화도 배리어프리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