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 / 사진제공=NEW


배우 김재범이 영화 '인질'을 통해 호흡을 맞춘 황정민에게 감사를 표했다.

17일 영화 '인질'에 출연한 배우 김재범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김재범은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극악무도한 인질범 최기완 역을 맡았다. 18년 차 뮤지컬 배우인 김재범은 스크린에서는 낯선 얼굴이지만 공연계에서는 이미 실력파로 유명하다.

김재범은 이번 영화 오디션을 본 계기에 대해 "회사에서 오디션이 들어왔다고 해서 갔는데 정민 형이 추천했다는 걸 나중에 알게 됐다. 과거 김재범은 황정민이 연출하고 주연한 뮤지컬 '오케피'에 출연한 적 있다고 한다. 그는 당시 황정민의 모습에 대해 "연출하면서 주연을 하는 게 쉽지 않다. 열심히 하는 분이구나 싶었다. 대사를 맞춰보지 않았는데도 나중에 보니 대사를 다 외우셨더라. 공연장에 항상 아침 일찍 와있다. 인간적인 면도 많이 봤다. 저라는 사람이 누구인지도 잘 모르셨을 텐데 오디션 기회를 줬다는 것 자체에 정민이 형에게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범은 영화에서 황정민과 인질범과 인질범으로 신경전을 벌이기도 하고 나중에는 격렬한 몸싸움도 벌인다. 김재범은 "촬영에 대해 정민 형이 너무 편하게 해주셔서 힘들지 않았다. 육체적으로 힘든 적은 정민 형과의 마지막 액션신을 찍을 때였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1년에 한두 번 정도 허리에 근육통이 오는데 그 촬영 전날 느낌이 오더라. 아침에 일어나니 역시나였다. 새벽부터 주사 맞고 CT 찍어보고 파스를 덕지덕지 붙이고 갔다"고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액션 장면이니 맞을 때는 고통스러운 표정이 나와야 하지 않나. 허리 아파서 괴로운 표정이 알아서 잘 나왔다"며 웃었다.

김재범은 황정민을 보며 "긴 시간 배우를 하고 싶다, 할아버지가 돼서도 무대에 서고 싶고 연기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대스타보다 길게 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영원히 배우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들과 주변 사람들에게 인간적인 형이자 동생이자 친구가 되고 싶다"며 "제가 낯을 가리고 표현을 잘 못해서 마음으로는 굉장히 아끼는데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사람들에게 좀 더 표현하고 다가갈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인질'은 어느 날 새벽, 증거도 목격자도 없이 납치된 배우 황정민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스릴러. 오는 1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