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보이스피싱 범죄액션 영화 '보이스'가 9월 개봉을 확정하고 1차 포스터 3종을 공개했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 분)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 분)를 만나며 벌어지는 범죄액션.
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보이스'의 1차 포스터는 발신자와 수신자의 상반된 입장을 담아 눈길을 사로잡는다. 누구나 한번쯤 받아 봤을법한 '금융 1팀'에서 온 발신전화와 '입금 31건, 실패 5건, 대기 7건'이라는 보이스피싱 콜센터 전화기의 비주얼이 대비돼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전화 한 통으로 인해 모든 것을 잃고 본거지로 뛰어든 피해자 서준과 보이스피싱 본거지 기획실의 총책 곽프로가 서로 다른 분위기로 전화기를 쥐고 있는 모습이 대비된다. '걸려오는 순간, 걸려들었다'는 문구가 전화를 받는 입장과 거는 입장의 서로 다른 반응을 보여주며, '보이스'만의 개성있는 범죄액션을 기대하게 한다.
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영화 '보이스' 티저 포스터 / 사진제공=CJ ENM, 수필름
'보이스'는 피해자는 있지만 가해자는 흔적도 찾을 수 없는 보이스피싱 범죄의 모든 것을 낱낱이 밝히는 영화다. 피해자 서준이 본거지로 뛰어들면서 펼쳐지는 쫀쫀한 스토리가 영화의 강력한 볼거리가 될 예정이다. 전 국민이 타깃인 보이스피싱의 치밀하고 거대한 실체를 담아낼 영화 '보이스'는 차별화된 범죄액션을 예고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