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성은./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최성은./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최성은이 영화 '젠틀맨' 주인공으로 확정, 독보적인 대세 신인의 행보를 걷는다.
최성은이 '젠틀맨' 주인공으로 캐스팅 됐다. 2022년 개봉 예정인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젠틀맨'은 흥신소 사장 지현수(주지훈)가 살인 누명을 벗으려다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는 경쾌한 범죄 오락물이다. 최성은은 극중 누명을 벗으려는 지현수와 공조하며 피해자를 찾아 나서는 엘리트 열혈 검사 김화진 역을 맡는다.
2019년 영화 '시동'(감독 최정열)의 주연으로 데뷔한 신예 최성은은 스크린 데뷔와 동시에 '제25회 춘사영화제' 신인여우상을 수상하며 차세대 라이징 스타로 대중과 평단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어, 웨이브 오리지널 시네마틱 드라마 'SF8' 시리즈의 '우주인 조안'(감독 이윤정) 주인공을 맡아 섬세하고 복합적인 감정 연기를 다채롭게 소화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최근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의 경쟁 부문인 Uncaged 섹션에 공식 초청된 영화 '십개월'(감독 남궁선)에서는 주인공 '미래' 역을 맡아 임신 11주, 인생 최대 혼돈과 맞닥뜨린 29살 게임 개발자로 열연하며 극을 이끌었다. 뉴욕아시안영화제 총괄 프로그래머인 사무엘 하미에르는 최성은을 '뛰어난 주인공'이라 평하며 극찬하기도.
여기에 올해 상반기 수작으로 손꼽히는 JTBC 드라마 '괴물'을 통해 안방극장 첫 데뷔를 알린 최성은은 안정적이고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베테랑 배우들 사이 자신만의 저력을 펼치며 '괴물 신인'으로 떠올랐다. 이에 '제57회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여자 신인상 후보에 노미네이트되어 주목받았으며, 연기력과 화제성을 동시에 입은 최성은은 차기작으로 넷플릭스 '안나라수마나라'(감독 김성윤)의 주연 출연을 확정하며 대형 신인의 행보를 알렸다.
이같이 데뷔 후 쉴 틈 없는 캐스팅 소식으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은 신예 최성은은 '젠틀맨'을 통해 또 한 번 대세 신인의 행보를 걷는다. '젠틀맨' 제작진은 "주인공 김화진 역에는 기존에 캐스팅을 확정 지은 주지훈, 박성웅과 같은 카리스마 넘치는 이들과 밀리지 않는 앙상블을 이룰 배우를 찾았다. 강인함과 섬세함이 공존하는 신예 최성은의 연기력에 만장일치로 발탁했다"라고 밝혔다.
최성은이 주인공을 확정 지은 웨이브 오리지널 영화 '젠틀맨'은 경쾌한 범죄 오락물로 내년 5월 개봉 후 웨이브 월 정액 독점 콘텐츠로 선보일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