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포스터 / 사진제공=화인컷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 포스터 / 사진제공=화인컷


홍상수 감독의 신작 '당신 얼굴 앞에서'가 칸 영화제 월드 프리미어를 앞두고 세계 각국과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

해외 세일즈사 화인컷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26번째 장편 영화 '당신 얼굴 앞에서'가 16일(현지시간) 칸 영화제 최초 상영을 앞두고 세계 각국과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 '강변호텔', '밤의 해변에서 혼자' 등 홍상수 감독의 기존 작품들을 배급한 이력이 있는 미국의 저명한 배급사 The Cinema Guild가 미국 판권을 가져가며 "홍 감독이 다시 한번 마법을 부린 작품"이라고 평했다. '러브레터', '레옹' 등을 배급한 대만의 AV-JET INT’L MEDIA, '기생충', '버닝' 등 대형 영화들을 배급해온 브라질의 PANDORA FILMES, '사울의 아들', '마틴 에덴' 세계 주요 영화제 수상작들을 배급해온 일본의 MIMOSA FILMS, 지아장커, 모함마드 라술로프 등 저명 감독의 작품들을 배급하는 영국 NEW WAVE FILMS와 계약 체결이 완료됐으며, 연이어 각국 배급사들과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당신 얼굴 앞에서'는 올해 칸 영화제에서 아르노 데플레생, 마르코 벨로치오 감독 등 저명 감독들의 영화를 선보이기 위해 신설된 칸 프리미어 섹션(Cannes Premiere Section)에 초청돼 최초 상영을 앞두고 있으며, 홍상수 감독의 11번째 칸 진출작이다. 칸 영화제는 세계 최대 규모의 국제 영화제와 필름마켓이 열리는 국제 행사이며 7월 6일 개최돼 17일 폐막을 앞두고 있다.
영화 '미드나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화인컷
영화 '미드나이트' 포스터 / 사진제공=화인컷
화인컷은 지난 6월 30일 극장과 티빙에서 동시 개봉한 진기주, 위하준 주연의 '미드나이트'의 해외 수출계약 소식도 전해왔다. '아가씨', '기생충' 등을 배급한 프랑스의 대형 배급사 The Jokers Films를 필두로, 일본의 Gaga Corporation, 베트남의 Westec Media Ltd., 필리핀의 VIVA Networks 등 각국을 대표하는 배급사들에서 잇따라 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외에도 태국, 캄보디아, 라오스 (M Pictures), 싱가폴,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CJ ENM HONG KONG) 등 11개국과 수출 계약이 성사됐다.

'미드나이트'는 미국의 뉴욕 아시안 영화제, 캐나다의 판타지아 영화제 등을 비롯한 서구권 유수의 영화제들에서도 연이어 초청을 받았다. 뉴욕 아시안 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사무엘 하미에르는 "'미드나이트'는 아주 뛰어난, 손에 땀을 쥐는 스릴러 영화이며 우리는 이 영화를 반드시 초청해야한다고 확신했다. 청각 장애를 가진 여주인공이라는 독특한 전제가 시종일관 이 영화를 움직이면서, 이 영화는 '불안'이라는 감정의 독특한 경험과 미학을 선사한다"고 초청 이유를 밝혔다. 뉴욕 아시안 영화제는 2002년 첫 개최 이후 대중적이면서도 독특한 색깔을 가지고 있는 아시아 영화를 위주로 상영해왔다. 뉴욕내에서 관객 호응도가 매우 높은 편이며, 뉴욕 방문 시 꼭 들러 봐야하는 행사로 지정되는 등 로컬들에게도 인지도 높은 행사이다. 역대 한국영화 초청작으로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천문: 하늘에 묻는다'(감독 허진호) 등이 있다.

화인컷은 "나홍진 감독이 제작한 호러 영화 '랑종'(영제: THE MEDIUM) 및 오는 8월 ScreenX등을 통해 개봉될 호러 영화 '귀문' 등에 대한 수출 문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으며, 코로나 상황으로 위축됐던 해외 배급사들이 여전히 한국의 다양한 영화에 관심을 가지고 각 국의 극장 배급을 지향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