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준이 28일 열린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준이 28일 열린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의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해준이 넷플릭스 영화 '제8일의 밤'을 통해 이성민과 또 다시 호흡을 맞추게 돼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제8일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태형 감독과 배우 이성민, 박해준, 김유정, 남다름, 김동영이 참석했다.

이성민과 박해준은 앞서 드라마 ‘미생’에도 함께 출연했다. 이성민은 "연극할 때부터 알았는데 '미생' 때 카메라 앞에서 만나게 되니 신기했다. 이번 영화를 촬영하면서 예전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박해준은 "늘 동경하던 선배와 '미생'을 하면서 좋았다. 선배를 옆에서 많이 봐와서 서로 주고받는 호흡이 더 좋았다. 편안하게 잘 촬영했다"고 전했다.

이성민은 "무대에서 잘생겼다는 생각을 많이 못 했는데 근래에 TV나 영화에서 보니 잘생겼다는 생각을 더 하게 된다"고 칭찬했다. 이에 박해준은 "실제는 별로인데 화면빨을 잘 받는다"면서도 "요즘 촬영 중인 작품 속 캐릭터 때문에 망가진 얼굴이 이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8일의 밤'은 7개의 징검다리를 건너 세상에 고통으로 가득한 지옥을 불러들일 '깨어나서는 안 될 것'의 봉인이 풀리는 것을 막기 위해 벌어지는 8일간의 사투를 그린 영화. 오는 7월 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