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혜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혜윤이 21일 열린 영화 '미드나이트'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CJ ENM


배우 김혜윤이 영화 '미드나이트'에서 배우 박훈과의 남매 케미를 자랑했다.

21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미드나이트'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권오승 감독과 배우 진기주, 위하준, 박훈, 길해연, 김혜윤이 참석했다.

진기주는 연쇄살인마의 타깃이 된 청각장애인 경미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연쇄살인마 도식으로 분했다. 박훈은 사라진 동생을 찾기 위고 있는 보안업체 팀장 종탁을 연기했다. 길해연은 딸 경미와 같은 청각 장애를 가진 엄마 경미 역을 맡았다. 김혜윤이 연기한 소정은 종탁의 동생으로, 소개팅을 나갔던 날 사라져버린 인물이다.

김혜윤은 “공포 스릴러물을 좋아하는데, ‘미드나이트’는 소리에 대한 긴장감, 추격 장면에서 오는 긴장감이 느껴졌다. 시나리오를 재밌게 읽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혜윤은 극 중 오빠 역할인 박훈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잘 챙겨주셨고 남매 간의 대화는 애드리브로 많이 진행됐다"며 케미를 자랑했다. 감독은 김혜윤과 박훈이 빨리 친해지길 바라며 일부러 김혜윤이 박훈에게 반말을 하게 시켰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훈은 “혜윤 씨가 불편했겠지만 반말하면서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요즘에는 부쩍 친해진 거 같아서 TV에 혜윤 씨가 나오면 반갑다. 좋은 동생을 얻었다”고 말했다.

'미드나이트'는 한밤중 살인을 목격한 청각장애인이 두 얼굴을 가진 연쇄살인마의 새로운 타깃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오는 30일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