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컨저링3'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영화 '컨저링3'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


<<지난 1주일 동안의 박스오피스 순위를 체크, 영화의 흥행 판도를 전합니다>>

여름이 왔다. 더위엔 오싹한 공포영화가 제격이다.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가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는 6월 3일(목)부터 6월 10일(목)까지 박스오피스 순위에서 45만 5118명을 동원해 1위를 차지했다. 10일까지의 누적 관객수는 45만 5814명.

'컨저링3: 악마가 시켰다'는 1981년, 19살의 청년이 여자친구의 동생에게 붙어있던 악마가 시켜서 어쩔 수 없이 살인을 저질렀다고 주장한 미국 최초의 빙의 재판 사건을 다룬 영화다. 지난 3일 개봉 첫 날 5만 541명을 동원하며 '크루엘라'를 제치고 1위에 올랐으며, 이후 6일 연속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앞서 2013년 개봉한 '컨저링1'은 226만명, '컨저링2'는 193만명을 동원했다. '컨저링3'는 초반 흥행세를 탔지만, 코로나19 여파 탓에 100만 돌파가 가능할 지 미지수다.

2위는 엠마 스톤, 엠마 톰슨, 마크 스트롱이 열연한 '크루엘라'다. 이 영화는 일주일 동안 37만 2402명을 모았고, 누적 관객수는76만 1669명이다. 특히 지난주에도 30만명대로 비슷한 관객수를 보였던 '크루엘라'는 완성도 높은 작품이라며 꾸준하게 입소문을 타고 있어 장기 흥행을 예상케 하고 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일주일 동안 25만 4266명을 동원, 누적관객수 210만 4749명을 돌파했다. 지난달 19일 개봉해 장기간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엄청난 흥행 화력을 보여온 이 영화는 11일 오전 210만을 넘어서며, 올해 국내에서 최다 관객을 동원한 영화가 됐다.
[무비차트TEN] 공포물의 계절, '컨저링3' 1위…'여고괴담6' 예매율 5위
지난 9일 개봉한 '캐시트럭'은 이틀 동안 5만 7979명을 동원해 일주일간 박스오피스 순위에서4위에 올랐다.

'캐시트럭'은 캐시트럭을 노리는 거대 강도 조직에게 아들을 잃은 아버지가, 현금 호송 회사에 위장 취업 후 처절한 응징을 예고하는 액션 영화로, 제이슨 스타뎀이 주연했고 '알라딘'의 가이 리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압도적인 액션 몰입감으로 관객을 만족시키며 11일 현재 일일 박스오피스에서는 1위를 기록중이다.

1월 초 개봉해 장기 흥행 중인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 편'은 일주일 동안 3만 743명을 모아 5위를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210만 3788명이다.

뒤이어 서인국, 이수혁, 음문석 주연 한국영화 '파이프라인'이 2만 2169명 모아 6위, '프로페서 앤 매드맨'이 1만 151명으로 7위, '뱅드림! 로젤리아 에피소드: 약속'이 9063명으로 8위, '낫아웃'이 9위, '굴뚝마을의 푸펠'이 10위에 올랐다.

주말권인 11일 금요일 오후 '크루엘라'가 21.8%로 예매율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캐시트럭'이 17.3%로 2위, 오는 16일 개봉하는 스릴러물 '콰이어트 플레이스2'가 13.8%로 3위, '컨저링: 악마가 시켰다'가 13.2%로 4위다.

17일 개봉하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7.1% 예매율을 보이며 5위를 차지했다.

공포스릴러물이 예매율에서 강세를 보인 가운데, 한국영화의 자존심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가 자리하고 있어, 흥행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