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파이프라인' 음문석./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영화 '파이프라인' 음문석./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리틀빅픽처스


배우 음문석이 예능 프로그램을 함께하고 있는 탁재훈-김구라를 '천재'라고 칭했다.

26일 영화 '파이프라인'에 출연한 음문석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파이프라인' 관련 이야기를 비롯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음문석은 '파이프라인'에서 울산의 레전드 용접공 접새 역을 맡아 특유의 코믹 연기를 펼치며 극의 재미를 더한다.

평소에도 유쾌하고 끼가 넘치는 음문석은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티키타카'와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등에서도 밝은 에너지를 선사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음문석은 '티키타카'에서 탁재훈, 김구라, 규현 등과 고정 MC로 활약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음문석은 "탁재훈 선배, 김구라 선배와 함께 하면서 '이들은 천재다'라고 생각했다"라며 "영화나 드라마는 준비된 대본 안에서 캐릭터를 만들어 간다. 반면 예능에서는 순간적으로 생각하고 말해야 하는데, 탁재훈, 김구라 선배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순발력을 발휘하고, 재치있게 프로그램을 끌고 가는걸 보면서 정말 많이 감탄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음문석은 "그 분들의 센스를 보면서 정말 많이 배우고 있다. 그런 부분들을 잘하면 영화나 드라마를 찍을 때도 분명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런 센스를 연기에 가져오면 더욱 성장하는 배우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음문석은 예능 출연에 대해 "불러만 주시면 뭐든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할 것이다. 항상 처음부터라는 생각으로 다 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다짐했다.

음문석이 열연하는 '파이프라인'은 한국 땅 아래 숨겨진 수천억의 '기름'을 훔쳐 인생 역전을 꿈꾸는 여섯 명의 도유꾼, 그들이 펼치는 막장 팀플레이를 그린 범죄 오락 영화다. 26일 개봉.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