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 첫 장편주연작 '혼자 사는 사람들'
감독 "혼자 사는 삶, 불완전한 것"
공승연 "콜센타 상담원役, 둘째 동생 경험 참고"
홍성은 감독(왼쪽부터), 배우 공승연, 정다은, 서현우가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홍성은 감독(왼쪽부터), 배우 공승연, 정다은, 서현우가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승연에게 연기자로서 첫 상을 안긴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이 관객을 만난다. 공승연은 영화 내내 건조하면서도 외로운 진아 캐릭터의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해 눈길을 끈다.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은 혼자 사는 평범한 직장인 진아(공승연 분)가 주변 인물들과 엮이고, 예기치 않은 상황을 맞닥뜨리면서 삶의 터닝포인트를 맞게 되는 이야기. 11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감독 홍성은과 배우 공승연, 정다은, 서현우가 참석했다.

홍 감독은 "20대 중반 정도부터 혼자 자취 생활을 시작했다. 혼자 사는 게 제 체질에 맞다고 생각했는데 우연히 고독사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봤다. 처음엔 별생각 없었는데 갑자기 엄청나게 눈물이 나더라"라며 "혼자 사는 삶이 완벽하고 온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그게 얼마나 불완전하고 쉽게 무너질 수 있는 건가 싶었다"고 이번 영화를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사람들이 혼밥, 혼술 등을 인증하는 게 다들 혼자서 잘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불안한 게 아닌가, 누군가에게 얘기하고 싶은 게 아닌가 싶었다. 나와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아서 영화로 만들면 유의미할 것 같았다"고 전했다.
배우 공승연이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승연이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공승연은 일찌감치 독립해 혼자 살고 있는, 카드회사 콜센터에 다니는 직장인 진아 역을 맡았다. 정다은은 진아의 회사 신입 후배인 수진을 연기했다. 서현우는 진아의 옆집에 새로 이사 온 성훈으로 분했다.

이번 영화는 공승연의 첫 장편 주연작임에도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을 이끌어간다. 공승연은 "진아가 표정과 말이 없어서 연기하기 어려웠다. 진아의 일상에 돌이 던져지면서 변화가 오는데, 과연 내가 할 수 있을까 싶으면서도 연기하는 내 얼굴이 궁금했다. 감독님이 응원해주고 도와주셨고, 섬세한 감정 표현을 할 때 현장 편집본을 보면서 흐름을 잘 파악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공승연이 연기한 진아는 베테랑 콜센터 상담원. 공승연은 "콜센터 상담원에 대해 조사했는데 이직률이 높더라. 그래서 주변에 많이 물어봤다. 제 둘째 동생도 경험이 있더라. 주변 사람들 얘기도 많이 들었다. 실제로 콜센터를 견학하고 싶었는데 개인정보 문제 때문에 안 돼서 유튜브 선생님을 활용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표정 없이, 하이톤을 원했다. 하이톤을 쓰려면 광대를 올리고 살짝 웃어야 하는데 표정 없이 해야 하는 게 연기하면서 가장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공승연은 이 영화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배우상을 받았고, 수상 당시 눈물을 쏟았다고 한다. 데뷔 10년 만에 연기자로 받은 첫 상이었다. 이에 대해 "그간 인터뷰 하면서 '몇 년 차 배우'라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과연 내가 이 연차에 맞는 배우인가를 생각하게 됐다. 연기로서 시상식에 가거나 상을 받은 적이 없어서 전주영화제에 가서 배우로서 상을 받으니 인사말부터 눈물이 났다. 상을 받은 건 감독님 덕분이라 영광을 감독님께 드리겠다"고 말했다. 또한 "처음으로 상 받은 영화라 내게 너무 고마운 작품"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정다은이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정다은이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정다은은 "혼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인데, 각자 사연도 다르고 살아가는 방식이 다른 게 재밌다고 생각했다. 수진은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는 모습이 공감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영화는 2019년 촬영됐는데 당시 정다은은 19살이었다. 이에 정다은은 자신이 연기한 20살 수진에 더 공감됐다고 한다. 정다은은 "혼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라는 데 흥미가 갔고 그 중에 수진에게 가장 눈길이 갔다. 영화 속 인물들 중에 가장 밝고 솔직한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사회초년생이라는 것에 맞게 덜렁대는 모습이 20살이라는 캐릭터와 잘 맞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배우 서현우가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서현우가 11일 열린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서현우는 극 중 성훈이 다리를 다쳐 목발을 짚는 설정은 실제로 다리를 다쳤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 당시 다른 작품을 하다가 다리를 다친 상태였는데 감독님과 의논 끝에 목발을 짚는 설정을 자연스럽게 입히게 됐다"며 "영화 보면서 성훈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5년 전 담배를 끊은 서현우는 극 중 흡연 장면 촬영이 기억난다고 했다. 서현우는 "제가 금연한 지 5년차가 됐는데 숙명인 것 같다. 감독님께서 조심스럽게 말하셨지만 저는 흔쾌히 흡연 장면을 찍겠다고 했다. 마법 같은 흡연 장면을 보여줘야 해서 CG가 판타지스럽게 들어갈 줄 알았는데 안 들어갔다. 그래도 바람이 잘 불어줘서 독특하게 들어간 것 같다"며 웃었다.

홍 감독은 "저는 이 영화가 성의 있는 작별 인사를 배워나가는 과정을 담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에게 중요하게 왔던 관계들이 어쩔 수 없이 틀어질 수도 있다. 그런 걸 끊임없이 겪으면서 산다. 어떤 관계가 됐든 나에게 왔던 사람들에게 제대로 된 작별 인사를 했으면 한다. 경험이 무(無)가 되는 게 아니라 제대로 된 작별 인사로 그 관계가 여전히 내 안에 있다고 생각하길 바란다"고 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