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작은 히어로 앨런 김 "'Big Boy' 되고파"…엉뚱+발랄 화보


'미나리' 작은 히어로 앨런 김 "'Big Boy' 되고파"…엉뚱+발랄 화보
'미나리' 작은 히어로 앨런 김 "'Big Boy' 되고파"…엉뚱+발랄 화보
배우 앨런 김 화보 / 사진제공=엘르
배우 앨런 김 화보 / 사진제공=엘르
영화 '미나리'에서 데이빗 역을 맡은 아역 배우 앨런 김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한 생애 첫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는 지금 가장 주목받는 신예이자 '미나리'의 소년 히어로인 앨런 김이 지닌 맑고 청량한 에너지와 엉뚱하면서도 생동감 넘치는 순간을 흥미로운 시선으로 담았다. 앨런 김은 시크한 셋업 수트, '미나리'의 한 장면이 담긴 티셔츠, 알록달록한 꽃을 유머러스하게 붙인 재킷 등 다양한 의상을 소화해내며 멋쟁이 신사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앨런 김은 자신의 첫 영화 '미나리'를 통한 경험에 대해 "모든 게 아직 현실 같지 않다. 여전히 꿈을 꾸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모든 배역과 특별한 교감을 한 '미나리' 현장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관해서는 "스티븐 연과 밥 빨리 먹기 대회를 했는데 졌다. 다행히 벌칙은 없었다. 한예리 이모가 쎄쎄쎄 가르쳐준 것도 기억난다. 이제 손동작까지 정확하게 할 수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평소 오디션과 촬영 현장에서도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편이라는 앨런 김은 앞으로의 행보에 대해 "호러 장르는 무섭고, 영화에서 뽀뽀하는 건 부끄럽다. 그래서 코미디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또한 "이제는 키 크고 싶다. 'Big Boy'가 되고 싶다. 태권도 검은 띠도 빨리 따고 싶다. 이제 네 가지 컬러만 더 따면 된다"고 말해 흐뭇함을 자아냈다. 앨런 김의 차기작은 엘시 피셔와 함께 하는 '래키치 키즈'다.

배우 앨런 김의 맑고 즐거운 에너지가 담긴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5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