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한 미국대사관 SNS 캡처
사진=주한 미국대사관 SNS 캡처


주한 미국대사관이 윤여정의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을 축하했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26일 공식 SNS를 통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씨에게 큰 축하를 전한다"고 고 밝혔다. 미 대사관은 아카데미상 생중계 장면이 찍힌 사진 3장도 함께 올렸다. 3장 중 1장에는 윤여정의 수상 순간을 TV로 보고 있는 직원들의 모습도 담겼다.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간)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지난해 2월 주한 미국대사관의 해리 해리스 전 한국대사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수상을 축하하며 직원들과 '짜파구리'를 먹으며 생중계를 관전하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