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지X김강우 주연 '내일의 기억'
'서예지 논란' 불구 박스오피스 1위
일일관객수 하락, 누적 3만
'내일의 기억' 포스터./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내일의 기억' 포스터./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서예지-김강우 주연영화 '내일의 기억'이 이틀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내일의 기억'은 하루 1만 505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개봉 첫 날 1만 8235명을 동원한 것에 비해 일일 관객수는 하락했다. 누적관객수는 3만 4382명이다.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개봉 전 서예지는 전 연인 김정현 조종설부터 학교폭력, 스태프 갑질 논란 등에 휩싸이며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약속된 기자간담회 자리에도 참석하지 않았으며, 아직까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노이즈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본 '내일의 기억'은 초반 높은 예매율을 기록,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세를 타고 있다.
'내일의 기억' 스틸컷./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내일의 기억' 스틸컷./ 사진제공=아이필름 코퍼레이션
2위는 하루 1995명을 동원한 공유-박보검 주연 '서복'이다. 누적관객수는 27만 544명이다.

이어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이 4380명을 모아 3위를 차지했다. 누적관객수는 9만 8816명이다.

4위는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으로 4296명을 동원했다. 지난 1월 27일 개봉 이후 장기 흥행중인 이 애니매이션 영화는 누적관객수 172만 7969명을 기록중이다.

5위는 설경구-변요한 주연, 이준익 감독 영화 '자산어보'다. 일일 관객 1876명, 누적 관객수 31만 2215명이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6개 부문 후보에 오른 '미나리'는 하루 1801명을 동원, 누적 관객수 92만 6696명을 기록하며 6위를 지켰다.

이런 가운데 이날 오전 9시 기준 실시간 예매율은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이 41.4%, 예매관객수 6만 7540명을 기록하며 1위를 달리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