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하늘이 20일 진행된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강하늘이 20일 진행된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강하늘이 레트로 감성이 끌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20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조진모 감독과 배우 강하늘, 천우희가 참석했다.

강하늘은 삼수생 영호 역을 맡았다. 천우희는 엄마와 함께 헌책방을 운영하는 소희를 연기했다. 극 중 영호는 어린시절 친구였던 소연에게 어느 날 편지를 보내게 되는데, 아픈 소연을 대신해 동생인 소희가 다장을 하게 되면서 두 사람은 편지를 주고 받게 된다.

강하늘은 "이런 분위기와 톤을 가진 영화를 오랜만에 대본으로 읽게 됐다. 읽으면서 '내가 예전에 연애편지를 쓸 때 어땠지?'라는 설렘이 떠올랐다. 대본이 흡입력 있었고 이야기가 마지막을 향해 가면서 앞에서부터 모여온 감동이 소소하게 터지는 느낌이 좋았다"고 말했다.

강하늘은 "감독님, 작가님이 캐릭터의 비어있는 부분을 함께 채워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다른 작품에서는 그 캐릭터처럼 보일까 노력했다면 영호는 나 강하늘의 호흡을 넣어보려고 했다. 감독님과 작가님도 응원해줬다. 편했던 작업이다. 대본 상 영호의 빈칸을 저 강하늘로 채워나갔다"고 전했다.

촬영하며 옛 추억을 떠올렸느냐는 물음에 "영화에 2003년이 주 배경이 되는데, 제 2003년을 많이 생각하게 됐다. 중2 시절인 것 같다. 월드컵 바로 다음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때 있었던 많은 것들이 떠올랐다. 버디버디, 싸이월드, 하두리, 많은 것들이 떠올랐다. 어린시절 추억을 하나로 꼽기가 어렵다"며 웃었다. 또한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치킨마요’다. 당시에 치킨마요를 처음 먹었던 것 같다. 한솥도시락에서 나온 치킨마요가 강렬한 맛으로 기억에 남아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돼준 영호와 소희가 만남과 기다림의 과정을 겪으며 서로에게 스며드는 모습을 그린 영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