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주연 엄태구
조직폭력배라는 삶에 찌든 인물 연기
"보충제 도움 받아 9kg 증량"
"최애는 바닐라 라떼와 우리집 반려견"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선과 악, 양면적 매력을 모두 갖고 있다는 것은 배우에게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수 있다는 장점으로 작용한다. 엄태구는 넷플릭스에서 지난 15일 공개된 영화 '낙원의 밤'에서 조직폭력배 태구를 연기했지만 실제로는 순하디 순한 성격을 갖고 있다. 본래 성격을 가늠할 수 없을 만큼 '낙원의 밤'에서 놀라운 캐릭터 몰입력을 자랑한다.

'낙원의 밤'은 조직폭력배 태구가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누나와 조카의 복수를 하기 위해 반대파 보스를 죽이고 제주도에 은신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가족을 위해 가족이 싫어하는 일을 해야 했지만 더 이상은 삶의 의미가 없어진 태구. 엄태구는 무력하고 쓸쓸한 인물의 분위기와 감정을 계속해서 이어 나가려고 노력했다.

"태구는 누나와 조카를 잃고 살아갈 목적성이 없어져버린 인물이라고 생각했어요. 삶의 전부인 누나와 조카를 잃은 아픔의 감정을 촬영 내내 가져가면서 거기에 집중했죠."
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태구는 제주도에서 전직 조직폭력배이자 무기상인 쿠토의 집에 머물게 되면서 그의 조카인 재연(전여빈 분)을 알게 된다. 시한부인 재연 역시 태구와 마찬가지로 삶의 미련이 없는 인물. 죽음을 가까이에 둔 재연에겐 초연함마저 느껴진다. 태구는 재연에게 동질감을 느끼며 둘은 급속도로 가까워진다.

"태구는 재연에게서 누나도 봤을 테고 조카도 봤을 거예요. 벼랑 끝에 있는 재연의 모습이 자신 같았을 테죠. 그런 것들이 동질감과 연민으로 이어졌을 겁니다. 연민과 동질감이 사랑의 감정 중 일부라고도 볼 수 있겠죠. 하지만 재연에 대한 태구의 마음이 사랑이라고 단정하긴 어려워요. 연민과 동질감이 좀 더 크게 자리 잡았지만 그러한 감정 또한 사랑의 감정 안에 있다고 생각해요."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엄태구가 자신과 같은 이름의 태구라는 캐릭터를 연기한 것은 흥미로운 대목이다. 엄태구도 "대본을 보고 신기하고 재밌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독님이 혹시 나를 염두에 두신 걸까 했는데 여쭤보니 아니라더라"며 웃었다. 엄태구는 조직폭력배의 삶에 찌들고 지쳐있는 태구의 모습을 강조하기 위해 체중을 늘렸다.

"9kg를 찌웠어요. 무조건 많이 먹고 보충제의 도움을 받았어요. 피부도 거칠게 보이려고 메이크업을 거의 하지 않았어요. 평소에도 스킨, 로션 정도만 사용하고 립밤도 일부러 안 발라 입술을 트게 놔뒀죠."

'낙원의 밤'은 정통 누아르를 표방하지만 서정성을 갖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잔혹한 서사가 푸른 제주 풍광과 어우러지며 아이러니의 아름다움을 배가한다.

"제주에서 두 달 간 촬영했어요. 촬영을 마칠 때면 해질녘이었는데 해안도로를 타고 숙소로 돌아가면서 바깥 풍경을 보면 마음이 참 따뜻해졌어요. 푸른 하늘과 산이 붉게 물든 풍경은 바라만 봐도 위로와 힐링이 됐죠."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배우 엄태구 / 사진제공=넷플릭스
엄태구에게 촬영 중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들려달라고 하자 잠시 생각하더니 "영화에서 물회 먹는 장면을 오전, 오후에 걸쳐 찍었는데 오전에 신선했던 물회가 오후에 제가 먹을 때는 덜 싱싱해졌다"며 쑥스럽게 웃었다. 평소 말주변 없는 엄태구에게서 상대를 즐겁게 해주려는 노력이 엿보였다. 엄태구는 내성적인 성격이 "(배우라는 직업과) 안 맞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다"며 "긴장을 많이 해서 현장에 가면 대사도 떠오르지 않고 얼굴도 덜덜 떨린 적이 많다"고 했다. 스스로도 "이런 성격으로 연기 생활을 해온 게 신기해서 내가 대체 어떻게 연기했는지 매니저에게 물어보기도 했다"고 전했다. 성격 때문에 '예능 공포증'도 갖고 있었는데 지난해 예능 '바퀴 달린 집'에 출연하면서 어느 정도 극복했다고 한다.

"최소한 일상적인 대화라도 해야 하는데 제가 말을 잘 못하니 걱정했어요. 하지만 방송을 본 시청자들이 저를 많이 응원해주는 걸 보고 연기에 방해된다고 생각했던 성격도 장점이 될 수 있구나 싶었어요. 자신감을 좀 얻었죠. 하하. 굳이 바꾸려 하지 말고 나라는 사람 그대로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어요. 고마운 프로그램이에요. 나중에 '바퀴 달린 집'과 '동물농장'은 꼭 나가고 싶어요."

'동물농장'에 출연하고 싶은 이유는 무엇이냐는 물음에 "달콤한 아이스 바닐라 라떼를 먹을 때와 우리집 반려견 엄지를 볼 때 기분이 좋다"며 "집에 자주 내려가지 못해 최근에는 엄지를 많이 못 봤지만 영상 통화로 제 목소리만 들어도 반응하는 엄지를 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웃고 있다"고 했다. 조직폭력배라는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했던 엄태구에게서는 상상할 수 없는 순수하고 선한 미소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