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정 "아들, 경호원 필요하다 말해"
"후보 오른 다섯 명 모두 승자"
"인생은 놀라움으로 가득해"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배우 윤여정 /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있는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미국에 살고 있는 자신의 아들이 아시안 증오범죄가 증가하는 상황을 두고 자신의 미국 방문을 염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여정은 12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포보스와의 인터뷰에서 "제 두 아들이 한국계 미국인인데,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아들이 오스카 시상식을 위해 미국에 가려는 나를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들은 길거리에서 어머니가 다칠 수 있다"며 "증오범죄 가해자들은 노인을 노리고 있다. 경호원이 필요하다. 이건(증오범죄) 끔찍한 일이다. 아들은 내가 공격 받을까봐 걱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영화 '미나리' 스틸 /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스틸 / 사진제공=판씨네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과 '미나리'에 함께 출연한 배우 한예리는 시상식에 초청 받아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여정은 '미나리'로 외신들의 뜨거운 관심과 더불어 유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것에 대해 "솔직히 나는 경쟁을 좋아하지 않는다. 후보들은 모두 다른 영화에서 다른 연기를 펼쳤고 이건 비교할 수 없다. 후보에 지명됐다는 것만으로도 다섯 명 모두가 승자"라고 말했다. 또한 "나는 영화에서 한국말로 연기했을 뿐인데 이렇게 미국인들에게 많은 평가를 받을지 몰랐다. 깜짝 놀랐다"며 얼떨떨한 마음을 표했다.

윤여정은 "정이삭 감독과 스티븐연 등 모두에게 감사할 따름이다. 우리는 이 영화를 함께 만들었다"고 동료애를 드러냈다. 이어 "오스카 역사상 한국 배우가 후보에 오른 적이 없었다는 것을 알게 돼 비현실적으로 느껴졌다. 어떤 면에서는 슬픈 일이지만 어쨌든 매우 감사하다. 인생은 나쁘지 않다. 놀라움으로 가득하다"며 기쁨을 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