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오스카만 남았다
윤여정 "필립공 별세 애도" 센스 수상소감
영화 '미나리' 스틸 /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스틸 /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수상의 쾌거를 안았다.

영국영화TV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간)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개최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에서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윤여정은 화상으로 전한 수상 소감에서 영어로 "한국 배우 윤여정입니다"라며 입을 뗐다.

그는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고 했다가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고쳤다. 이어 그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 필립공 별세에 애도를 전하는 배려도 선보였다. 윤여정은 필립공을 공식 작위인 “에딘버러 공작”(Duke of Edinburgh)로 호명하며 그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고상한 체한다((Snobbish)'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recognize)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라고 말해 큰 웃음과 박수를 받았다.

BBC는 윤여정이 '브로큰 잉글리시'로 소감을 말하면서 "고상한 체하는" 사람들이라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로이터 또한 윤여정이 농담처럼 한 수상소감이 웃음을 끌어냈다고 전했다.

한편, 미국 배우조합상(SAG Awards)에 이어 이번 영국 아카데미까지 여우조연상을 독식하며 윤여정은 이달 말로 예정된 대망의 오스카에서 가장 유력한 수상 후보로 확실히 자리매김을 하게 됐다. 그는 한국계 이민 가정을 배경으로 한 화제작 ‘미나리’에서 손주 육아를 위해 도미한 친정 엄마 ‘순자’ 역을 맡았다.

이미나 기자 minalee1207@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