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익 감독 흑백영화 '자산어보' 주연 변요한
자산어보 서문에 짧게 등장하는 실존인물 창대 연기
"내 몸뚱이 던져 거짓말하지 않으려 노력"
자연스러운 전라도 사투리 구사
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의 배우 변요한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민하였으나 미천하여 식견을 넓히지 못했던 조선의 청년이 있다. 성리학을 바탕으로 건국된 조선에서 성리학의 이념을 따르고자 했으나 망조가 깃든 왕조에서 성리학 이념은 본래의 고귀한 빛을 잃어가고 있었다. 청년은 무너진 성리학을 목도한다. 영화 '자산어보'에서 배우 변요한이 연기한 창대의 모습이다.

'자산어보'는 흑산도 청년 어부 창대와 유배온 정약전이 자산어보를 집필하는 과정에서 벗이 돼가는 과정을 그린다. 이준익 감독의 열네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흑백영화다.

흑백의 화면 속에서 변요한은 더욱 뚜렷하게 드러난다. 창대는 실존인물이긴 하나 기록이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정약전 선생이 자산어보 서문에서 그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짧게만 언급하기 때문이다. 존재했으나 기록되지 않은 인물 창대가 펄떡이는 생생한 캐릭터로 탄생할 수 있었던 건 변요한 덕분이다. "대본이 잘 읽혔지만 막상 연기하려니 막막했다"는 변요한이 택한 방법은 '진정성'이었다. 변요한은 "감독님은 다 제가 만들었다고 말씀하시지만 실은 감독님과 작가님이 만든 틀 안에서 놀았을 뿐이다"며 "창대로서 숨쉬고 싶었고, 내 몸뚱이를 던져 거짓말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영화 '자산어보' 변요한 포스터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자산어보' 변요한 포스터 /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인물의 내면이 이렇게 만들어졌으니 외면도 완성해야 했다. 청년 어부답게 해양생물에 해박한 모습, 배를 다루고 생선 손질에도 능숙한 모습도 눈길을 끈다. 특히 구수하고 능청스러운 전라도 사투리 구사는 자연스러워 영화를 보는 내내 위화감이 들지 않게 한다. 변요한은 "출연 확정을 하자마자 주변에 사투리를 구사할 수 있는 모든 분들을 총동원했다"며 "전화로도 사투리를 익히고 일상적 대화로도 익히려 했다"고 밝혔다. 또한 "정약전 선생님의 유배지인 흑산도에도 실제로 찾아가서 선생의 발자취를 느껴보기도 했다"며 "흑산도 가이드를 해주시는 분들에게 사투리를 써보면서 자연스럽게 습득해나갔다"고 전했다. 극 중 창대의 소꿉친구이자 복례로 등장하는 민도희는 실제 전라도 출신으로, 변요한은 "민도희가 사투리 구사를 잘해서 든든하게 믿고 갔다"며 고마워하기도 했다.

극 중 정약전 역으로 변요한과 호흡을 맞춘 설경구는 '자산어보'가 변요한의 필모그래피에서 가장 빛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촬영이 끝나고 나도 모르게 나온 진심"이라며 "변요한의 필모 중 대표작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남성스러우면서도 여린 친구"라며 연기자로서 그의 역량을 칭찬했다.

이준익 감독 역시 섬세하면서도 와일드한 창대를 만들어낸 변요한에 대해 "변요한의 내면에서 발현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처음에는 창대 역에 변요한을 생각하지 못했다"며 "설경구가 정약전 역으로 결정되고, 설경구가 변요한을 추천했다. 설경구의 제안을 받고 시나리오를 떠올렸을 때 창대 캐릭터와 착 붙는 느낌이었다"며 변요한과의 작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변요한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홈페이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의 변요한 /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홈페이지
변요한은 2011년 영화 '토요근무'로 데뷔해 드라마 '미생'으로 대중에게 각인됐다.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정혼자 애신을 향한 지고지순한 사랑을 지닌 로맨티스트, 능청스러운 모습까지 매력적인 독립운동가 캐릭터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기로 했다. 뿐만 아니라 뮤지컬 '헤드윅'의 무대에도 오른 노래 실력도 자랑한다. 깊은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이며 대체 불가 배우로 자리잡은 변요한. 그는 영화 '보이스'(가제), '한산: 용의 출현', '그녀가 죽었다'으로도 관객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데뷔 10년 차를 맞은 변요한은 "중학교 때부터 연기를 해왔는데 그때와 지금의 마음가짐이 크게 달라진 건 없다. 오히려 더 뜨거워졌다"며 "연기가 너무 좋다"고 말했다. 또한 "좋은 메시지를 전하는 문화라는 건 우리 사회에 크게 작용한다고 생각한다. 좋은 작품으로 대중과도 얘기하지만 우리 가족들, 조카들과도 얘기한다고 생각한다. 이들이 저보다 더 나은 삶을 살고 영감을 얻길 바란다. 더 좋은 문화와 환경 속에서 살았으면 좋겠다"며 책임감에 대해 털어놓기도 했다. 식지 않은 변요한의 열정이 담긴 연기가 앞으로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