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빈 "엄태구, 자신의 한계치 뛰어넘으려 노력하는 배우"
'낙원의 밤' 엄태구X전여빈, 짙은 감성+고품격 분위기 [화보]


전여빈, 엄태구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전여빈, 엄태구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엄태구와 전여빈이 또 한 번 짙은 감성을 선보였다.

넷플릭스의 영화 '낙원의 밤'이 엄태구와 전여빈의 마리끌레르 화보를 공개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공개된 화보는 두 배우만의 독특한 분위기와 빛의 다채로운 활용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낙원의 밤'에서 라이벌 조직을 피해 제주도로 온 태구를 연기한 엄태구는 작품 속 절박함을 벗고 시크한 매력을 꺼내 보인다. 흑백과 컬러를 오가며 절제된 카리스마를 내뿜는 엄태구의 존재감은 화보에서도 강렬하게 빛을 발한다. 삶의 벼랑 끝에 선 재연 역을 맡은 전여빈은 단단한 눈빛으로 내면의 강인함을 담아냈다. 그 어떤 표정을 지어도 시선을 잡아끄는 전여빈만의 개성과 매력이 화보에서 고스란히 느껴진다. 두 배우의 케미 역시 빛난다. 영화 속에서 태구와 재연으로 호흡을 맞추며 자연스럽게 쌓아간 엄태구와 전여빈의 짙은 감성이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낙원의 밤' 엄태구X전여빈, 짙은 감성+고품격 분위기 [화보]
전여빈, 엄태구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전여빈, 엄태구 화보 / 사진제공=마리끌레르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낙원의 밤'에 대한 애정은 물론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낌없이 풀어냈다. 엄태구는 "재연이라는 인물이 극에 들어오면서 이야기가 새로워진다. 재연 역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라며 작품에 끌리게 된 이유 중 하나로 재연이란 캐릭터가 가진 신선함을 뽑았다. 전여빈은 "엄태구가 생각지도 못한 연기 톤으로 반응한 장면이 있어 많이 놀랐었다. '자신의 한계치를 뛰어넘어보려고 하는 사람이구나'하고 생각했다"고 엄태구를 치켜세웠다.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은 오는 4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