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먼저 무대 오른 유아인에 손 내밀어
유아인, 정유미 손 잡아 에스코트

김혜수 "두 사람 영화계 오랜 절친"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배우 유아인과 정유미가 공식 석상에서도 거침 없는 우정을 표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제41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9일 오후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이 사회를 맡았으며, 자리한 배우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거리두기를 유지한 가운데 시상식이 진행됐다.

이날 '인기 스타상'에서는 유아인과 정유미가 나란히 호명됐다. 먼저 호명된 유아인이 무대에 올랐고, 뒤를 이은 정유미는 유아인을 향해 손을 번쩍 내밀었다. 유아인은 정유미의 손을 잡아주며 무대 위로 에스코트하며 배우들과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았다.

이를 본 MC 김혜수는 "유아인과 정유미 씨는 많은 분들이 아시다시피 영화계 굉장히 오래된 절친이다"라고 부연 설명했다.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사진 = '41회 청룡영화제' 방송화면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인기상을 처음 받아 본다"는 유아인은 "요즘 제가 인기에 목말라있다"며 "열심히 할테니 지켜봐달라"고 재치 있는 소감을 말했다.

정유미는 "예상치 못했던 상이고 제가 좋아하는 친구와 받게 돼서 너무 기쁘다"고 했고, 이를 들은 유아인은 "예상했지 않냐"고 응수했다. 정유미가 "떨린다"며 다소 횡설수설하자 유아인은 "왜 이럴까? 얼른 소감 말해라"며 정유미와 호흡을 뽐냈다.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마무리했다.

카메라에 잡히진 않았지만 정유미와 유아인은 소감 이후에도 대화를 나누며 무대에서 내려갔다.

제41회 청룡영화상 후보자(작)는 2019년 10월 11일부터 2020년 10월 29일까지 극장에 개봉한 174편의 한국영화를 대상으로 한국영화기자협회회원, 평론가,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 영화 배우 소속의 매니지먼트사 등 200여명의 영화 관계자 설문을 거쳐 선정됐다. 당초 지난해 말 시상식 개최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예년보다 늦게 열렸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