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 여우조연상 후보 불발
외신들, 골든글로브의 보수적 성향 지적
"바보 같다"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 사진=골든글로브 홈페이지, SNS 캡처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 사진=골든글로브 홈페이지, SNS 캡처


영화 '미나리'가 골든글로브 작품상이 아닌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지명된 것을 두고 비판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또한 유력한 여우조연상으로 거론됐던 윤여정이 후보에 오르지 못한 것에 대해 아쉬움이 터져나오고 있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외신기자협회(HFPA)는 3일(현지시간) 제78회 골든글로브 각 부문 후보를 발표했다.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는 '미나리'와 함께 '어나더 라욷느'(덴마크), '라 로로나'(프랑스, 과테말라), 라이프 어헤드'(이탈리아), '투 오브 어스'(미국, 프랑스)가 이름을 올렸다.
영화 '미나리' 윤여정 / 사진제공=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윤여정 / 사진제공=판씨네마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정이삭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한 작품. 정 감독이 한국계이긴 하지만 미국인이고, 영화의 제작 역시 브래드 피트의 제작사 플랜B가 담당했다. 작품의 국적 또한 'USA', 미국으로 표기된다. 하지만 HFPA는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고 규정을 들어 한국어가 주로 사용되는 '미나리'는 외국어영화로 간주했다. 골든글로브에서는 외국어영화로 분류되면 작품상을 받을 수 없다.

앞서 '오스카 레이스'로 여겨지는 미국 내 크고 작은 영화 시상식에서 '미나리'는 59관왕을 기록했고, 윤여정은 연기상 20관왕에 올랐다.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에서 달랑 외국어영화상 후보에만 오른 것을 두고 골든글로브의 보수적이고 폐쇄적 성향에 대해 외신들은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질 뿐만 아니라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후보 제외는 '충격'이라는 반응이다.

인사이더도 "골든글로브 후보작 명단에서 '미나리'의 출신 국가에는 '미국'이라고 적혀 있어 훨씬 더 웃음거리가 됐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인 감독이 미국에서 촬영했고 미국 회사가 제작한 영화가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경쟁해야 하는 현실은 바보 같다"고 꼬집었다. 또한 "'미나리' 출연진은 후보 지명을 받을 만 했는데 하나도 받지 못했다"며 "특히 수십개의 비평가 단체상을 수상한 윤여정의 제외는 주최 측의 가장 큰 실수"라고 지적했다.

엔터테인먼트 위클리는 "'미나리'는 덴버 태생의 정이삭 감독이 연출한 미국 작품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한국어로 전개되기 때문에 영어라는 문턱에 미치지 못했다"며 "깜짝 후보 조디 포스터 지명을 위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 윤여정이 빠진 것은 더 충격이다"고 비꼬았다.

지난해 '미나리'와 비슷한 이유로 골든글로브의 주요 부문 후보에서 제외됐던 '페어웰'의 룰루 왕 감독은 "나는 올해 '미나리'처럼 미국 영화 같은 미국 영화를 본 적 없다. 이 영화는 아메리칸 드림을 기대하는 미국 이민자 가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며 "우리는 미국적인 것을 오로지 '영어의 사용'으로만 정의하는 구식 규정들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영화 '미나리' 포스터 / 사진제공=선댄스 영화제
영화 '미나리' 포스터 / 사진제공=선댄스 영화제
'미나리'가 골든글로브에서는 작품상에 오르지 못하는 아쉬움이 남았지만 다가올 아카데미에서는 작품상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여전하다. 지난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으로 작품상, 국제장편영화상(외국어영화상), 감독상, 각본상까지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은 "1인치 자막의 장벽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미나리'가 또 한 번 이 1인치의 장벽을 뛰어넘길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간 한국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이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주연으로 나섰고, 브래드 피트의 플랜B가 제작을 맡았고 출연배우인 스티븐 연이 브래드 피트와 함께 총괄 프로듀서로 이름을 올렸다. 국내에서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