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김향기 "류현경, 밝은 에너지 가져"
배우 김향기(왼쪽), 류현경이 영화 '아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향기(왼쪽), 류현경이 영화 '아이'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아이'의 배우 김향기와 류현경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이'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21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김현탁 감독과 배우 김향기, 류현경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에서 김향기는 보호종료아동으로 아동학과 졸업을 앞둔 대학생 아영 역을 맡았다. 류현경은 미혼모 영채를 연기했다.

류현경은 "나의 사랑 너의 사랑 김향기가 아니겠나"며 "촬영 끝나고 너무 보고 싶어서 전작을 다시 봤다. '덕질'을 했다. 요즘 짤이 많은데 '짤 줍줍'했다"며 폭소케 했다.

김향기는 "'짤 줍줍' 하는 건 몰랐다"며 쑥스러워 했다. 이어 류현경에 대해 "언니의 밝고 생기 있는 에너지가 좋았다. 제가 표현이 적은 편이고 '아이' 촬영 당시 에너지가 조금 떨어져있는 느낌이라고 생각했는데 언니가 컷하고 대화하면서 주는 에너지가 행복했다. 해피 바이러스 같았다. 편했다. 사람을 기분 좋게 해주는 에너지"라며 고마워했다.

이에 류현경은 "저는 1호팬이고 감독님은 2호팬이다. 감독님과 '김향기가 너무 부담스럽지 않을 정도로 하자'고도 했다"고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아이'는 일찍 어른이 돼버린 아이 아영이 의지할 곳 없이 홀로 아이를 키우는 초보 엄마 영채의 베이비시터가 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오는 2월 10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