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X김선영X장윤주 주연 '세자매'
문소리 "불자지만 캐릭터 위해 교회 다녀"
김선영 "남편 이승원 감독, 눈빛만 봐도 안다"
장윤주 "'베테랑' 이후 연기 고민 많았다"
이승원 감독(왼쪽부터),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이승원 감독(왼쪽부터),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영화 '세자매'를 통해 폭발적인 연기 앙상블을 완성해냈다. 자매 같은 티격태격 케미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세자매'는 겉으로는 전혀 문제없어 보이는 세 자매가 말할 수 없었던 기억의 매듭을 풀어가는 이야기. 18일 서울 용산구 한강로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세자매'의 언론시사회 및 화상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승원 감독과 배우 문소리, 김선영, 장윤주가 참석했다.

영화를 연출하고 각본을 쓴 이승원 감독은 "부산영화제에서 인연이 됐던 문소리 선배, 그리고 김선영과 영화를 찍는다면 어떤 시나리오가 좋을까 고민하면서 '세자매' 시나리오를 썼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막연하게 문소리, 김선영에 대한 이미지를 상상하며 썼고 영화가 시작된 후에는 대화를 나누며 그 인물에 적합한 모습으로 다가가기 위해서 고쳐나갔다. 마지막에 장윤주가 막내로 캐스팅되고 그 인물에 맞게 대사 등을 수정하는 작업을 거쳤다"고 전했다.

영화에는 가정 폭력, 외도 문제가 언급된다. 이승원 감독은 "가정 폭력이나 외도 문제는 따지고 보면 단순한 주제일 수 있다. 그런데 이런 문제들이 영화나 이야기를 통해서 쉽게 소모되는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단순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문제를 깊게 들여다보는 작업을 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영화에서 교회, 기도 등 종교적 문제가 반복해 다뤄지는 데 대해서는 "전작들에서도 종교가 많이 다뤄줬다. 나도 어렸을 때부터 교회에 다녔다"며 "제 경험이나 생각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 교회 내의 관계들, 깊은 신앙으로 사는 모습들과 그렇지 않은 모습들이 영화적으로 풀기에 흥미있다고 생각했다. 교회와 종교를 갖고 있다는 것은 생활과 밀접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배우 문소리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문소리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이번 영화에서 김선영은 소심쟁이 첫째 희숙, 문소리는 완벽한 척하는 둘째 미연, 장윤주는 골칫덩어리 셋째 미옥 역을 맡았다. 세 사람은 실제와 같은 생활 연기로 놀라움을 자아낸다.

문소리가 연기한 미연은 극 중에서 열렬한 기독교인으로, 교회 성가대의 지휘자를 맡고 있다. 실제로는 불자인 문소리는 "저는 교회에 다녀본 적이 없다. 교회 문화를 공부하기 위해 몇 달 열심히 다녔다. 그러면서 예배도 열심히 보고 찬송가도 배우고 지휘하는 법도 레슨 받으면서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실제로는 남동생이 하나 있고 자매가 없는데다 교회도 별로 다녀본 적이 없어서 캐릭터에 멀게 느껴질 수 있지만, 내면적으로는 나 같은 부분이 있었다"며 캐릭터와의 공감대에 대해 털어놨다. 또한 "나의 내면적인 그런 부분을 감추고 싶기도 해서 반갑게 느껴지지 않기도 했다"며 "캐릭터와 실랑이를 많이 했다. 끝내는 깊이 들어가서 나오기 힘들기도 했다. 꽤 전전긍긍하게 만들었던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문소리는 화가 폭발하는 마음 상태로 교회 예배 중 침착한 지휘를 선보여야 하는 장면이 기억난다고 꼽았다. 그는 "대사 없이 눈빛으로 다 담아내야 했다. 거기에 제가 지휘하고 성가대가 노래하는 찬송가와도 잘 어울려야 했다"며 "눈빛 안에 캐릭터의 모든 인생을 담아내야겠다는 욕심이 있어서 에너지를 힘들 게 쓰면서 촬영했다"고 이야기했다. 문소리는 이번 영화의 공동 제작자로도 참여해 힘을 보탰다.
배우 김선영이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김선영이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이번 영화에 출연한 김선영과 연출·각본을 맡은 이승원 감독은 부부. 김선영은 "저는 이승원 감독의 영화를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한다. 앞으로도 영화하실 때마다 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며 웃었다.

김선영은 "극단도 같이 하고 있고, 극단에서 저는 연기 디렉팅을 하고 있다"며 "이승원 감독 눈빛만 봐도 안다. 대한민국에선 제가 1등으로 이해한다고 자부한다. 연기할 땐 편하고 누구 앞에서 할 때보다 인물에 집중할 수 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저는 진지한 건데 사랑이 넘쳐도 말투가 주변 사람들에겐 공격적으로 보이나보다. 문소리가 왜 그렇게 얘기하냐며 싸우지 말라고 하더라. 존경과 전폭적 신뢰를 담은 말투였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이 감독은 "남들이 배우 김선영을 모를 때, 이승원 감독을 모를 때 우리 둘은 '나중에 잘 될 거야'하고 믿어줬다. 그 의뢰와 믿음이 큰 것 같다"며 웃었다.

문소리는 "저는 조마조마했다. 괜찮을까 싶었다. 촬영 중인데 이혼할까 걱정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작품에 대해 격렬하게 토론하고 뒤끝은 없더라"고 전했다.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18일 열린 영화 '세자매' 스크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장윤주는 '베테랑'에 이어 두 번째 영화로 '세자매'를 선택했다. 그는 "제가 실제로 세 자매의 막내인데 제목도 '세자매'이고 들어왔던 배역도 세 자매의 막내여서 우연의 일치가 운명적으로 다가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연기에 대해 고민했던 시간들이 꽤 있었다. '베테랑' 이후에 들어오는 작품들을 할 수 있을까 고민했을 때 '세자매'는 재밌게 배우들과 호흡하고 배우면서 할 수 있겠다 생각했고, 고민이 즐거움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 문소리 선배, 김선영 선배와 함께 호흡할 수 있다는 것이 저한테는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모델로서 진한 메이크업이나 캣워크를 할 법한 화려함을 벗고 시작하자는 게 가장 큰 숙제였다. 모델의 이미지가 아니라 실질적인 생활 연기를 잘 묻어나게 하려고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영화 속에서도 화장기 없고 후줄근한 옷을 입는 모습을 보여준다. 장윤주는 "그동안 버릇처럼 생겨난 몸짓들을 다 내려놓아야 한다고 캐릭터를 만나기 전부터 많이 고민했다. 그런 다음 미옥 캐릭터를 만나면서 과감하게 탈색하면 어떨까 아이디어를 냈고, 새롭게 변신하자는 마음으로 했다"고 전했다.

극 중 미옥은 애주가에 과자를 입에 달고 산다. 장윤주는 "제가 갑상성 저하증이 있어서 실제로는 술도 잘 못 마시고 과자는 느끼해서 잘 못 먹는다. 캐릭터상 많이 먹었는데 맛있더라. 과자를 먹으니 술이 당기더라. 촬영하는 동안에는 캐릭터에 빠져있고 집중하고 있어서 칼로리 생각은 한 번도 한 적 없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문소리는 "모두가 어려운 시국이다. 우리 영화가 위로가 되고 따뜻한 마음이 전해졌으면 좋겠다. 이 시기가 잘 지나가는 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세자매'는 오는 27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