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정유미, 부일영화상 주연상 영예
김보라 감독 '벌새', 최우수 작품상
이희준·이레, 조연상
김대건·강말금, 신인상
제29회 부일영화상 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병헌(왼쪽), 정유미 / 사진=텐아시아DB
제29회 부일영화상 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이병헌(왼쪽), 정유미 /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이병헌, 정유미가 제29회 부일영화상에서 주연상을 수상했다.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는 김보라 감독의 영화 '벌새'에게 돌아갔다.

지난 2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오디토리움에서 제29회 부일영화상이 개최됐다. 이날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영화  '벌새'의 김보라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영화 '벌새'의 김보라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벌새'의 김보라 감독은 "'벌새' 여정의 마지막 상이 될 것 같다. 2년 전 부산에서 '벌새'가 첫 상영됐는데 이곳에서 작품상을 받게 돼 마음이 먹먹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세상에 보내는 편지 같은 마음으로 만들었는데 너무 큰 화답으로 돌아와서 기적 같다"며 "모든 기적을 만들어준 배우들과 관객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남산의 부장들'로, 정유미는 '82년생 김지영'으로 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병헌은 "4년 전에 우민호 감독님의 '내부자들'로 부일영화상을 받았다. 이번에 또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을 해서 받는다. 묘한 인연"이라고 말했다. 또한 "'남산의 부장들'을 촬영하면서 연기를 놀랍도록 잘하는 배우들이 많다는 생각을 했다. 놀라움을 금치 못한 순간들이 있었다. 이 영화의 누가 받아도 이상하지 않을 거다. 배우들과 호흡, 시너지가 이런 상을 받을 수 있게끔 해준 것 같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다른 일정으로 인해 이날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남녀 조연상의 영예는 '남산의 부장들'의 이희준, '반도'의 이레에게 돌아갔다. 신인상은 '호흡'의 김대건과 '찬실이는 복도 많지'의 강말금이 수상했다.

◆ 제29회 부일영화상 수상자(작)

▲최우수 작품상='벌새'
▲최우수 감독상='유열의 음악앨범' 정지우
▲남우주연상='남산의 부장들' 이병헌
▲여우주연상='82년생 김지영' 정유미
▲남우조연상='남산의 부장들' 이희준
▲여우조연상='반도' 이레
▲신인감독상='작은 빛' 조민재
▲신인남자연기상='호흡' 김대건
▲신인여자연기상='찬실이는 복도 많지' 강말금
▲각본상='벌새' 김보라
▲촬영상='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홍경표
▲음악상='유열의 음악앨범' 연리목
▲미술/기술상='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건문
▲유현목 영화예술상=김일권
▲남자인기스타상='반도' 강동원
▲여자인기스타상='양자물리학' 서예지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