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어벤져스' 감독들, 스파이물 '그레이 맨' 제작
라이언 고슬링·크리스 에반스 출연 확정
넷플릭스 투자 영화 최대규모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안소니 루소 감독, 조 루소 감독 / 사진=텐아시아DB


넷플릭스가 영화 '어벤져스:엔드게임'의 감독 루소 형제와 손을 잡고 신작 영화 제작에 돌입한다.

넷플릭스는 앤서니 루소, 조 루소 형제가 설립한 영화 스튜디오 아그보와 함께 스파이 첩보물인 '그레이 맨'을 제작하기로 했다고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영화에 투입되는 예산은 2억 달러(2410억원)로, 이는 넷플릭스가 투자한 영화 가운데 최대 규모다. 아그보는 '그레이 맨'의 각본·각색·연출을 맡으며, 넷플릭스가 자금을 댄다.

'그레이 맨'에는 '라라랜드'의 주인공 라이언 고슬링과 '어벤져스' 시리즈의 캡틴 아메리카 역인 크리스 에반스가 출연을 확정했다. 이 영화는 전문 암살자로 변신한 전직 중앙정보국(CIA) 요원 코트 젠트리가 주인공인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젠트리(라이언 고슬링)와 그의 라이벌인 로이드 핸슨(크리스 에반스)의 대결을 그린다.

루소 형제는 '그레이 맨'을 제임스 본드가 주인공인 'OO7' 시리즈나 맷 데이먼이 연기한 첩보물 '본' 시리즈와 유사하게 후속편도 구상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