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철비2', 南北 진영 바뀐 정우성X곽도원
양우석 감독 "상호보완적 속편"
北 지도자 역 맡은 유연석 "도전과 같았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1'에서 북한 요원이었던 정우성이 '강철비2: 정상회담'(이하 '강철비2')에서는 한국 대통령으로, 한국의 외교안보수석이었던 곽도원이 북한 고외 권력층으로 돌아온다. '강철비2'에서는 전편보다 한반도 문제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각국 정상들의 인간적인 고민을 함께 담아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화 '강철비2'의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렸다.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과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강철비2'는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 2017년 개봉해 445만 명의 관객을 모은 '강철비1'의 속편이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여느 속편과 달리 주인공 역할도 줄거리도 바로 이어지지 않는다. 1편에서 북 최정예요원이었던 정우성은 한국 대통령을, 남의 외교안보수석 역이었던 곽도원이 북의 쿠데타 주동자인 호위총국장을 연기한다. 진영을 맞바꾼 것이다. 이에 대해 양우석 감독은 "남북의 입장을 바꿔도 현 체제를 쉽게 바꿀 수 없다는 걸 웅변하고 싶었다"며 "일본, 미국 측의 역할을 맡은 배우는 그대로 나온다. 이는 남과 북이 바뀌어도 대외적 요소는 바뀌지 않는다는 걸 보여준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또한 양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상호보완적 속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강철비2'에서는 좀 더 냉철하게 바라볼 수 있는 세팅을 하고 조금 더 본질적인 한반도의 분단 문제, 평화 체제 문제, 전쟁 위기를 다뤘다"고 부연했다.

잠수함을 배경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서 양 감독은 "잠수함은 어디 있는지 파악하기 어렵고 실내 공간이 굉장히 좁다. 비행기 타본 경험을 유추해보면 될 것 같다. 그 비행기에서 열 몇 시간을 견디는 게 힘들지 않나"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가 생중계로 정상회담을 본 적은 없다. 잠수함에 갇히면 싫든 좋은 정상회담을 오래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어디에서 하면 대놓고 (한반도 문제를) 끝까지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잠수함이 떠올랐다"고 밝혔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정우성은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 역을 맡았다. 정우성은 1편과 달라진 진영의 배역에 대해 "'강철비1'도 판타지적이고 영화적 해석이라고 생각하면 쉽지만 그 안에 담긴 무게는 상당하다. '강철비2'에서 대통령을 하라니 감독님이 내게 왜 자꾸 숙제를 던져주시나 싶었다. 같이 하기까진 상당한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정우성은 "'강철비'는 땅, 우리가 살고 있는 한반도가 주인공이다. 우리의 땅이 갖고 있는 아픔과 역사, 우리가 바라보고 있는 땅의 의미는 어떻게 정립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철비1'은 두 인물이 한반도의 희망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판타지적이라 할 수 있다. '강철비2'는 국제정세 속에 한반도를 좀 더 냉철하게 바라보기 때문에 좀 더 차가울 수 있다"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어떻게 캐릭터를 준비했느냐는 물음에 정우성은 "상상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을 준비했던 대통령들의 모습을 살펴보고, 그 분들이 어떤 모습으로 한반도 문제를 바라봤는지에 대해 생각해봤다"고 밝혔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강철비1'에서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으로 등장했던 곽도원은 이번 영화에서는 쿠데타 주동자인 북한의 호위총국장 박진우 역을 맡았다. 곽도원은 "속편인데 주인공들이 진영이 바뀌어 해보면 어떨까 궁금했다. 또 북한군 역을 처음 해봐서 호기심이 많았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사투리가 굉장히 어려웠다. 준비하는 데 많이 애먹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정우성은 곽도원의 다이어트 일화를 전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곽도원이 1편 때도 그랬고 2편 때도 같은 마음이더라. 촬영 전에 다이어트를 해야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철비2'에서는 극 중 쿠데타를 일으키니 캐릭터니 선이 날카로워야 한다면서 촬영 들어가기 일주일 전부터 다이어트를 하더라. 그런데 촬영에 들어감과 동시에 '먹으면서 기운을 내야지' 했다"고 말해 폭소를 터지게 했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유연석은 북한 위원장 조선사 역을 맡았다. 극 중 조선사 위원장은 영어에 능통해 한국 대통령과 미국 대통령 사이의 통역을 맡게 되면서 일촉즉발 긴장감을 선사한다.

유연석은 "망설이기도 했고 한 나라의 지도자 역을 한다는 자체가 스스로도 상상이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한반도 정세를 실감나게 얘기하지만 영화라는 무한한 상상의 공간에서 더 많은 얘기를 펼치려면 굳이 싱크로율을 맞추는 거보다 더 많은 상상을 할 수 있게끔 하는 게 좋겠다고 하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겁이 났지만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게도 도전과 같은 캐릭터였다. 도망치지 말고 도전해보자고 했다"고 밝혔다.

유연석은 북한말뿐만 아니라 정상으로서 모습도 고민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북한도 지역마다, 지위에 따라 말의 톤과 언어가 다르더라. 그런 차이점을 찾아내는 게 숙제였다"고 말했다. 또한 "지도자 역할이라고 하니 어깨가 무겁고 중압감이 들었다. 체제가 다르더라도 청년들이 어떤 곳에 놓였을 때의 갈등과 고민들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했다"며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보다 청년의 고민을 담아내려 신경썼다"고 털어놨다.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강철비2' 제작보고회가 2일 오전 열렸다. / 사진제공=와이웍스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영화에서는 스코틀랜드 출신 배우 앵거스 맥페이든이 다혈질 미국 대통령 스무트를 연기한다. 양 감독은 "에이전트를 통해 연락을 취했고, 직접 각본도 쓰는 분이라 대본에 대한 이해도가 높았다. 동질감을 느끼고 참여해주신 게 한국과 스코틀랜드 역사가 닮은 부분이 있어서 그랬던 것 같다"고 전했다.

앵거스 맥페이든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인해 한국 입국에 어려움이 있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인사를 전했다. 그는 "'강철비2'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흥분되고 좋았다. 강한 파워, 권력을 가진 세 남자가 핵잠수함에 갇힌다는 독특한 설정의 재미있는 정치드라마이면서 동시에 놀라울 정도로 인간적인 면을 가진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양 감독은 "한반도문제는 그간 긴장과 화해의 반복, 패턴의 도돌이표였다"면서 "아이러니한 역사를 겪은 우리가 이젠 패턴의 도돌이표가 깨져야 하지 않겠나"고 말했다.

정우성은 "영화에 해학과 풍자가 많다. 콩트 같기도 하다. 인간으로서 서로의 입장을 얘기하게 된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유연석은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이고, 한반도 정세도 격변하고 있다"며 "어떻게 이런 현상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궁금할 것이다. 때론 진지하게 생각하고 때론 재미있게 풀어내는 영화다. 함께 극장에 찾아주셔서 고민해주셨으면 좋겠다. 아무쪼록 모두 건강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강철비'는 오는 2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