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연기 변신
김무열, 서스펜스 주도
위태로운 분위기 '긴장감↑'
영화 '침입자'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침입자' 포스터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오랜만에 연기자로서 역량을 보여준 송지효와 세밀한 감정 연기를 보여준 김무열의 모습이 반갑다. 영화 '침입자'를 통해서다. 영화는 뒤틀리는 가족의 관계 안에서 진정한 가족이란 어떻게 구성되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서진(김무열 분)은 사고로 아내를 잃은 후 딸과 함께 본가에 들어가 지내고 있다. 서진의 가족은 어릴 적 놀이동산에서 막내딸 유진을 잃어버린 아픔이 있다. 서진은 어느 날 한 복지센터로부터 여동생 유진(송지효 분)을 찾았다는 연락을 받는다. 25년 만에 돌아온 유진은 금세 서진을 '오빠'라고 부르고 나이든 부모를 보살피며 살갑게 군다. 다른 가족들은 유진과 점점 가까워지지만 서진은 그런 유진이 어딘가 불편하다. 그러던 중 서진은 가족들이 어느 순간부터인가 이상해졌음을 알아차린다.
영화 '침입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침입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여동생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가 여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다. 이번 영화는 베스트셀러 소설 '아몬드'를 쓴 작가 손원평의 장편영화 감독 데뷔작이다. 손 감독은 출산에 대한 경험을 바탕으로 낯선 존재를 가족으로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가지고 이 영화를 만들었다.

영화에서 유진은 친자 확인까지 했음에도 내내 음울하고 의뭉스러운 분위기를 내뿜으며 서진, 그리고 관객들이 그의 정체에 대해 의심하게 만든다. 기분 나쁜 비밀을 간직한 듯한 유진과 그의 정체를 파헤치려는 서진 간의 힘겨루기가 긴장감을 드높이면서 서스펜스를 심화시킨다.
영화 '침입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침입자' 스틸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대중에게 친숙한 송지효는 서늘하고 차가운 매력으로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송지효는 자신이 배우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입증한다. 김무열은 신경 쇠약으로 인해 불안, 초조한 캐릭터에 영화 전개 내내 몰입한 모습을 보여준다. 혼란스러워하는 인물의 눈빛, 몸짓 표현으로 영화의 불안감, 인물들 간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김무열은 관객의 영화 집중도를 높이는 일등공신이다.

영화는 초반 유진의 정체를 미스터리하게 바라보다가 중반부를 넘어서면 서진 역시 의심스럽게 그린다. 그러면서 관객들에게 이들 남매의 정체를 추리하게 하는 재미를 준다. 과연 누가 침입자인가를 계속해서 궁금하게 만든다.

공교롭게도 이번 영화에는 사이비 종교가 소재로 등장한다. 손원평 감독은 영화를 기획하면서 가족 간의 믿음도 어쩌면 허상이나 맹신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영화 후반부에는 종교적 사건으로 이야기가 쏠리기도 하지만 이를 통해 가족이나 종교에 대한 '진정한 믿음의 문제'를 논해보고자 했을 것이다. 4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