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병헌(왼쪽부터),배수지,전혜진,하정우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병헌(왼쪽부터),배수지,전혜진,하정우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병헌이 처음으로 북한 요원 캐릭터에 도전한다. ‘암살’ ‘신과함께-죄와 벌’ ‘신과함께-인과 연’ 등 세 편의 1000만 영화를 탄생시키며 연기력과 흥행 파워를 인정받은 배우 하정우는 비밀 작전에 투입된 남한 요원을 맡아 절박한 상황 속에서 특유의 유머러스한 연기를 펼친다.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해 남과 북의 인물로 만난 두 사람의 연기 시너지는 의외의 재미와 긴장감을 선사한다.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이병헌, 하정우, 전혜진, 배수지, 이해준 감독, 김병서 감독이 참석했다.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백두산의 화산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재난 영화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의 신작이다.

이해준(왼쪽), 김병서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삿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해준(왼쪽), 김병서 감독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삿말을 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해준 감독은 “한반도의 운명을 걸고 각자의 위치에서 화산을 막기 위해 분투한다. 한국 영화에서 시도한 적 없는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를 영화로 만든 만큼 새로운 시도들이 돋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서 감독은 “인물들의 생존기에 집중하기보다 재난에 맞서 자신들의 소중한 가치를 지키려는 인물들에 집중했다”고 덧붙였다.

이 감독은 “구상은 7~8년 전에 했고 집필에 3년 걸렸다”며 “이 영화는 몇 가지 전제를 가지고 시작했다. 분명한 장르영화,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고 좋아할 소재, 압도적인 규모 등이었다. 그러한 내용을 찾다보니 화산 폭발이라는 재난 영화의 틀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백두산’은 강남역, 잠수교 등 서울 한복판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이 감독은 “이 영화의 목표는 재난을 체험적으로 그리는 것이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익숙한 공간이 필요했다. 강남역 장면은 5분도 안 되는 분량인데 10회 차로 쪼개서 촬영했다.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재난영화를 찍는 것 자체가 큰 도전이었다”고 했다.

김 감독은 “현재 후반작업 중”이라며 “거리감과 사실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총력을 기울여 작업하는 만큼 결과는 믿어 의심치 않다”고 자신했다.

배우 이병헌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병헌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병헌은 백두산 폭발을 막기 위한 결정적 정보를 손에 쥔 북한 무력부 소속 리준평 역을 맡았다. 이병헌은 “매해 영화로 만나 뵙다가 ‘그것만이 내 세상’ 이후 2년 만에 인사드린다”며 “살짝 어색하고 긴장도 되지만 그만큼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장르를 해봤다고 생각했는데 재난 영화는 처음”이라며 “재난 장르에서 놓칠 수 없는 긴장감이 계속 흘러 시나리오를 단숨에 읽었다. 하정우라는 배우와 함께하는 기대감도 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하정우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다. 이병헌은 “평범한 장면을 재밌게 만드는 재주가 있다”며 “사석에서 만날 때마다 같이 영화 찍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나에게는 없는 과감한 행동력이 너무 좋았다. ‘백두산’을 통해 같이 연기할 수 있게 돼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이병헌은 처음으로 북한 사투리에 도전했다. 그는 “훌륭한 선생님이 촬영 내내 현장에 같이 계셔주셨다”며 “많이 가르쳐주고 고쳐줘서 걱정했던 것보다 어렵지 않게 촬영을 끝냈다”고 고마워했다.

배우 하정우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하정우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하정우는 비밀 작전에 투입된 한국 EOD(폭발물 처리)팀 조인창 대위로 분한다. 하정우는 “폭탄을 해체하기 위해 북한으로 넘어갔다가 의도치 않게 전투병 중책을 맡게 된다”며 “전투병이 아니다보니 어설프다. 전투 상황에서 무섭고 떨리는 리액션도 솔직하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인물들의 행동들이 단선적이지 않아 좋았다”며 “재난 상황 속에서도 유머가 있다. 준평과 인창의 티키타카도 매력적이었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앞서 재난을 소재로 한 영화 ‘더 테러 라이브’ ‘터널’에 출연했다. 그는 “두 영화에서는 혼자 재난 상황 속에 놓여있었는데 이번 영화에서는 여러 명이 힘을 합쳐 막아낸다. 그래서 한결 마음이 편했다”고 밝혔다.

하정우는 “수지 씨와는 부부사이로 나오지만 처음과 끝 부분에만 만난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어울릴까 고민이 많았는데 말이 안 되는 건 아니니까 용기 내서 연기했다”며 웃었다.

배우 전혜진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혜진이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전혜진은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한 작전을 제안하는 전유경 역을 맡았다. 그는 “유경은 자신만의 소신이 확고한 인물”이라며 “재난을 겪고 여러 인물들을 만나며 유연함을 찾아 간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병서 감독의 전화를 받고 출연을 결정했다. 전혜진은 “축구 경기장에서 전화를 받았다. 너무 시끄러워서 잘 들리지 않아 이렇게 큰 규모의 영화일줄 몰랐다. 감독님의 팬이었기에 고민 없이 넙죽 받았다”고 밝혔다.

배우 배수지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배수지가 19일 오전 서울 신사동 압구정 CGV에서 열린 영화 ‘백두산’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수지는 인창의 아내 최지영 역을 맡았다. 배수지는 “홀로 재난 속에서 살아남으려 분투하는 인물”이라며 “드라마 ‘배가본드’에서는 사건을 파헤치고 해결하는 캐릭터였지만, 이번에는 재난을 온 몸으로 이겨낸다”고 말했다.

이어 배수지는 “재난 영화는 무거운 분위기일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그렇지 않았다. 상황은 심각하지만 재밌게 풀어낸 부분들이 뻔하지 않아 좋았다”고 덧붙였다.

선배 배우들과의 호흡을 묻자 배수지는 “혼자 찍는 촬영이 많았다. 생각보다 같이 붙는 장면이 없어 아쉽고 외로웠다”고 말했다.

‘백두산’은 EBS 펭귄 캐릭터 펭수와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펭수는 이병헌, 하정우, 마동석, 배수지 등과 만나 영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병헌은 “엄청난 이슈를 몰고 다니는 분이라 들었다. 우리와 어떤 케미스트리가 생길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하정우는 “부모님이 가장 좋아하더라. 팽수님의 인기에 ‘백두산’ 팀이 숟가락 얹기로 했다. 흥행에 가장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백두산’은 오는 12월 개봉할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