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차태현./사진=로고스 필름
배우 차태현./사진=로고스 필름


'경찰수업' 차태현이 데뷔 26년차 소감을 밝혔다.

차태현이 13일 오후 화상 인터뷰를 통해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극본 민정, 연출 유관모)에 관한 이야기와 더불어 올해 데뷔 26년차를 맞은 것에 대해 언급했다.

차태현은 그동안의 배우에 대해 "개인적으로 제 스스로의 평가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진 않는다"며 자신의 배우 생활을 돌아봤다.

그는 "연예인이라는 직업이 대중들의 평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중들에 평가가 나쁘지 않다면 그게 제 생활을 잘 했다는 것"이라며 "연예인을 26년간 하고 있다는 것은 너무 감사하게도 평가가 나쁘지 않다는 뜻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좋은 위치에서 활동 할 수 있다는 게 너무 다행이고 감사하게 생각 한다"며 "요즘에 오디션 프로가 많지 않냐. 항상 보면서 '지금 태어났으면 난 정말 못했다'고 생각한다. 요즘 친구들이 너무 잘하는 분들이 많다. 예전에 저도 물론 오디션으로 처음 데뷔를 했지만 예전과 지금의 오디션을 보면 차이가 많이 난다는 걸 느낀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배우 생활을 26년간 해올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 "가족의 힘이라고는 얘기 못 하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배우는 제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라며 "배우가 아니고 연예인이 아니었으면 무엇을 할까 생각이 안 들 정도다. 아직까지도 이게 너무 하고 싶고, 죽을 때까지 이게 하고싶다는 제 마음이 원동력이 아닐까"라고 전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