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사진제공=JTBC
'너를 닮은 사람' 신현빈./사진제공=JTBC


배우 신현빈이 캐릭터를 위해 외적으로 신경 쓴 부분에 대해 밝혔다.

13일 오후 JTBC 새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너를 닮은 사람'은 아내와 엄마라는 수식어를 버리고 자신의 욕망에 충실했던 여자 정희주(고현정 분), 그리고 그와의 짧은 만남으로 제 인생의 조연이 되어버린 또 다른 여자 구해원(신현빈 분)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신현빈은 찬란하게 빛나다가 참담하게 망가져 버린 미술 교사 구해원으로 분한다. 신현빈은 "꿈과 희망으로 가득했던 희망찬 아이였는데 정희주와의 사건들로 인해 다른 모습으로 변한, 과거의 모습을 찾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신현빈은 "시기적으로 드라마를 선택하기 어려운 시기였고, 예정된 작품이 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대본이 궁금해서 보게 됐는데 마음이 움직였다. '슬의생' 시즌2랑 같이 촬영을 해야 하는 무리한 일정이라 선택하지 않으려고 생각했는데, 작품에 많이 끌렸고, 양측에서 많이 배려해 줘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신현빈은 구해원의 매력에 대해 "구해원이 극중에서 세 계절을 같은 옷을 입는다. 초록색 코트만 입는 사연이 있는데, 감독님이 구해원이 초록색 괴물같아 보였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언제 어디서 나타날지 모르겠는"이라며 웃었다.

캐릭터를 위해 외적인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는 신현빈. 그는 "내가 원래 양손잡이인데, 이 작품에서는 왼손잡이로 하면 어떨까 해서 왼손으로 글씨를 쓰고 그림 그리는 연습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술도 메마르고 건조한 느낌을 주고자 붉은색을 빼고 아이섀도우를 입술에 발랐다. 머리도 방치된 듯한 느낌을 주려고 파마를 하고 피스를 붙여서 더 많고 길어보이게 했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