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네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한소희가 처음으로 액션 장르에 도전한다. 캐릭터를 위해 운동으로 10kg을 증량했다는 한소희의 파격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5일 오전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 네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한소희, 박희순, 안보현, 김상호, 이학주, 장률과 김진민 감독이 참석했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 분)가 새로운 이름(오혜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담은 작품. '인간수업'으로 파격적인 설정과 완성도 높은 연출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이 넷플릭스와 함께하는 두 번째 연출작이다.
'마이 네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김진민 감독은 "한 사람이 복수하는 이야기다. 지우가 모든 사람을 만나면서 자기의 복수의 길을 걸어가는 이야기이기도 하고, 자신을 찾아가는 액션물"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한소희는 '부부의 세계' 직후 '마이 네임' 출연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여성스러운 이미지의 한소희를 액션 느와르물에 캐스팅한 이유를 묻자 김 감독은 "배우라는 존재는 외모적 특성에 따라 배역의 한계를 가지기도 한다. 그러나 나는 그 한계가 늘 가능성이라 생각했다. 한계를 스스로 뚫는 사람들은 가능성이 되는 거다. 거기서 안주해버리면 한계가 되는 거고. 한소희를 만나자마자 두 가지를 물어봤다. '하고 싶어?' '액션 연습 할거야?' 였다. 한소희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답하더라"며 "아름다운 역할을 할 기회는 많지만, 스스로 몸을 던져볼 기회는 쉽게 오지 않을 거라고, 같이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한소희./사진제공=넷플릭스
한소희는 복수를 위해 언더커버가 된 지우 역을 맡았다. 열일곱 번째 생일날 아빠 동훈(윤경호 분)의 죽음을 눈앞에서 목격한 후 스스로 범인을 찾기 위해 아빠의 오랜 친구 무진을 찾아간다.

한소희는 "복수라는 한 가지 목적만을 위해 걸어가는 지우의 처절함이 대본에서 보였다. 대사나 표정으로 감정을 표현한 적은 있지만, 몸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건 아직은 경험해보지 못한 장르라고 생각해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의 매력을 묻자 한소희는 "아름다운 나이에 아버지의 죽음을 겪게 되면서 복수의 대상을 찾아 떠날 수밖에 없는 캐릭터가 안타깝기도 하면서도 목적의식을 향해 달려가는 강단도 있다"고 말했다.

지우와 혜진의 차이는 무엇일까. 한소희는 "지우는 1차원 적으로 복수에 대해 접근 하는 캐릭터라 물불 안 가리고 달려드는 성격이었다면, 혜진은 치밀하게 복수에 다가가는, 감정은 배제됐지만 이성적인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첫 액션 연기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는지 묻자 한소희는 "처음에는 알량한 패기와 함께 액션 스쿨에 가서 한번 수업을 받아봤는데, 잔꾀를 부리는 순간 망하겠다는 생각과 동시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처음이기도 하고,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 합을 맞춰서 하나의 동작으로 만들어야 하는 거라 부담이 너무 컸다. 다칠까 하는 마음에 조심스럽게 했던 것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다치는 건 괜찮은데, 나의 미숙한 연습량으로 다른 사람이 다치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 게 제일 힘들었다. 연습량을 늘린 이유도 나만 잘 나오기 위해서가 아니라 안전하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희순은 "출연진 모두 두 달 전부터 체력훈련과 액션 연습을 했다. 한소희는 우리보다 한 달 먼저 연습했다"며 "한소희가 10kg을 찌웠다. 그게 다 근육량이다. 그전에는 필라테스도 안 해본 친구가 이렇게까지 발전한 게 놀랍다"고 감탄했다.

이에 한소희는 "어느 순간 10kg이 쪄 있더라. 운동도 많이 하고, 먹고 싶은 것도 먹고 하니까. 10kg에 지방도 포함되어 있지 않을까 한다"고 웃으며 "'마이 네임' 후 운동신경이 많이 좋아져서 지금은 킥복싱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박희순은 국내 최대 마약 조직 동천파 보스 무진으로 분한다. 복수심에 가득 찬 지우를 완벽한 조직의 사람으로 만들어 경찰에 위장 잠입시키는 인물이다.

박희순은 "기존의 누아르는 거친 마초들의 차가운 느낌이 많았는데, 이 작품을 보고 나서 새로운 것을 느꼈다. 여성을 원톱 주인공으로 삼고, 서사를 풀어가면서 생기는 복합적인 감정과 입체적인 인물들의 충동에서 일어나는 뜨거움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어 박희순은 "무진은 서늘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캐릭터"라며 "보스라는 위치 자체가 무게감을 가지고 있기에 다른 설정을 더하기보단 그 자체로서 카리스마가 나오는 인물을 만들고 싶었다. 분장팀과 의상팀의 전폭적인 지원 하에 분장실만 나가면 서늘한 카리스마가 완성됐다"고 말했다.
'마이 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안보현./사진제공=넷플릭스
안보현은 강단 있는 원칙주의자이자 마약수사대 에이스 형사 필도 역을 맡았다. 안보현은 "'인간 수업'을 너무 재밌게 봐서 감독님의 팬이 됐다. '마이 네임' 대본을 보는데 너무 술술 읽히더라. 한 번에 푹 빠져서 읽게 됐다. 액션 누아르를 해보고 싶었는데 제대로 된 작품을 만난 것 같아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안보현은 "모든 일을 잘해야 하는 캐릭터라 액션에 중점을 둬서 연습했다. 모든 배우가 액션 스쿨에서 열심히 연습했던 기억이 있다. 형사로서 듬직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증량까지 했다"고 밝혔다.
'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김상호는 무진을 잡기 위해 필사적으로 집착하는 마약 수사대 팀장 차기호를 연기한다. 김상호는 "마약수사대라 조직 폭력배나 범죄자를 대하는 것과 달리 작전을 구상해야 하고 페이크도 써야 한다. 그래서 앉아서 머리를 쓰는 게 주를 이뤘다. 다른 사람들은 액션 연습을 많이 했지만, 나는 뇌 액션을 했다"고 말했다.

이학주는 동천파 조직의 2인자이자 무진의 오른팔 정태주로 분한다. 이학주는 "묵묵히 보스의 옆을 지키는 역할이다. 이렇게 묵묵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말을 안 하고 열심히 보필했다. 묵묵히 하면서도 감정의 변화들이 있을 텐데 그것들이 표현될까 하는 두려움을 가지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마이 네임' 장률./사진제공=넷플릭스
'마이 네임' 장률./사진제공=넷플릭스
장률이 연기하는 동천파 조직원 도강재는 조직에서 인정받아 더 높은 자리로 올라가고 싶은 야망이 있는 인물이다. 장률은 "동천파 막내다. 형님들에게 예쁨 받고 싶고, 일을 잘하고 싶고, 최고가 되고 싶은 야망이 있는 인물이다. 그걸 스스럼없이 드러내기도 한다. 조직에 계신 형님들처럼 멋있고 싶다는 생각을 하는 부분에서 아이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안보현과 반대로 캐릭터를 위해 10kg 감량했다는 장률. 그는 "원래도 말라서 체중 감량이 쉽지는 않았다. 너무 힘들었다"며 "대본에서 읽어낸 도강재라는 인물이 촬영 전 당시 제 모습과는 너무 달랐다고 생각했다. 날카로운, 예리한 칼 같은 이미지를 가지고 싶어서 무작정 다이어트를 하다 보니 10kg 감량했다. 그 과정에서 안보현 선배님이 식단, 다이어트 조언도 해줘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감사를 표했다.

박희순은 이학주와 장률에 대해 "이학주가 낯을 가리는데 그게 없어지면 굉장히 유머러스하다. 장률은 '마이 네임'이 인기를 얻는다면 가장 큰 수혜를 받을 배우다. 다크호스이자 숨겨진 보물이다. 이 작품으로 유명해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우들이 생각하는 '마이 네임'의 액션은 무엇일까. 한소희는 '목숨 액션' 이라고 했고, 박희순은 '감정 액션' 이라며 "와이어나 CG의 도움을 거의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안보현은 '속사포 액션' 이라고, 이학주는 '자급자족 액션'이라고 덧붙였다.

'마이 네임'은 오는 10월 1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