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업' 제작발표회
윤시윤, 발기부전 공시생 役
안희연 "풀 죽어계신 분들, 우뚝 서길 바라"
'유미업' 윤시윤,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유미업' 윤시윤,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곧추세우다=꼿꼿이 세우다'. 발기부전 남자의 자존감 회복 이야기가 펼쳐진다.

31일 오후 웨이브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이하 '유미업')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안희연(하니), 윤시윤과 김장한 감독이 참석했다.

'유미업'은 발기부전으로 고개 숙인 30대 용식(윤시윤 분)이 첫사랑 루다(안희연 분)를 비뇨기과 주치의로 재회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인생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섹시 발랄 코미디 드라마다.
'유미업' 단체./사진제공=웨이브
'유미업' 단체./사진제공=웨이브
김장한 감독은 "배우들이 흥행에 눈이 멀다 보니 자극적인 소재들만 부각시켜서 곤란한 면이 있는데 '유미업'은 자존감에 관한 이야기고, 한 인간이 아픔을 극복하는 이야기이자 자존감에 대한 이야기다. 여러 사람이 우뚝 서야 하는 성장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김 감독은 "일반적이지 않은 소재라 관심을 끌 수 있다고는 생각했는데, 흥밋거리로만 보이지 않게 의미있고 조심스럽게 다루려고 했다. 재밌게 표현됐으면 좋곘다"고 덧붙였다.

어떤 에피소드들이 구성되어 있냐고 묻자 김 감독은 "용식이가 발기부전을 앓기 때문에 질환을 다루는 과정에서 보여지는 부분들이 섹시할 수 도 있을 것 같다. 용식과 루다는 고등학교 때 만난 첫사랑이기 때문에 두 사람의 케미들도 재밌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시윤, 안희연 캐스팅 이유에 대해서는 "용식이와 루다가 미성숙한 부분도 있는 캐릭터지만 베이스는 선하다다. 그래서 연기하는 배우들도 선하신 분들이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연락 드렸다. 대본을 좋게 봐주셔서 만나 뵙는데 이야기하다 보니 선한 사람이라는 게 느껴지더라"고 밝혔다.

배우와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어땠을까. 김 감독은 "싱크로율은 딱히 염두해두지 않았다. 캐릭터라는 건 작가님의 글과 감독과 배우의 해석이 섞이면서 만들어지는 거지 않나. 만족도로 생각하면 100% 이상"이라고 말했다.
'유미업' 윤시윤./사진제공=웨이브
'유미업' 윤시윤./사진제공=웨이브
윤시윤은 31세 공시생 도용식 역을 맡는다. 공무원 시험만 준비하다 뱃살만 두둑하게 남은 것도 모자라, 비뇨기과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황까지 내몰린 인물이다.

윤시윤은 "비호감으로 비치지 않을까, 시청자들이 어떻게 받아들일까 걱정했는데 재밌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발기부전은 큰 메시지를 위한 장치다.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것들을 잃어버릴 때, 영원할 것 같았는데 사라졌을때에 대한, 패닉에 관한 이야기다. 내가 재미로 '우뚝' 이라는 말을 쓰는데, 용식의 비뇨기과적 우뚝이 아니라 '우뚝'은 두 발로 일어나야 하니까. 두 발로 내딛고 일어나는 거에 관한 이야기라 마지막까지 귀엽고 재기발랄하다"고 설명했다.
'유미업'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유미업'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안희연은 첫사랑을 환자로 만난 비뇨기과 의사 이루다 역을 맡았다. 첫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안희연. 그는 "솔직하게 루다의 입장에서 용식의 성장을 경험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안희연은 "직업적인 것보다 과거를 많이 끄집어냈어야 했다. 그동안 생각하고 싶지 않았던, 인정하기 싫었던 부분을 '유미업' 찍으면서 배웠다"고 말했다.

앞서 라디오에서 루다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25%라고 한 안희연. 그는 "어머니가 하이라이트 영상를 보고 '이거 그냥 너네'라고 하더라. 25%보단 좀 더 줘야 하지 않을까"라고 웃었다.

극 중 루다의 활약에 대해 묻자 안희연은 "보통 드라마에서는 여성이 수영장에서 구해짐을 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유미업'에서는 루다가 용식을 구하는 장면이 나온다"며 "예전 드라마에서 소지섭 선배님이 수영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어서 나도 그런 멋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했다.
'유미업' 윤시윤,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유미업' 윤시윤, 안희연./사진제공=웨이브
안희연과의 호흡을 묻자 윤시윤은 "사람을 무장해제 시키는 느낌이 있다. 호기심이 가게 되니까 멜로를 하는데 상당히 편했다. 최고의 느낌을 받았다. 그의 연기를 보고 받아들이는 게"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안희연은 윤시윤에 대해 "나는 차별점을 노려서 연기를 다르게 할 만큼 길게 연기를 하지 않았다. 잘 모른다. 근데 현장에서 윤시윤 오빠가 하나부터 열까지 다 챙겨줬다. 5살이 된 것처럼 넘어질까 봐 붙들어주고 너무 다정하게 챙겨줬다. 선물도 줬다"고 고마워 했다.

관전 포인트를 묻자 김 감독은 "재밌는 조연 캐릭터가 많다. 강아지들도 재밌다"고 말했다. 안희연은 "작품을 끝까지 보면 당연한 것을 왜 잃게 됐는지, 어떻게 하면 되찾을 수 있을지 나온다. 위로도 많이 받으시고, 풀 죽어계신 분들이 있다면 우뚝 서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웨이브 첫 단독 오리지널 드라마 '유미업'은 8부작으로, 31일 오후 3시 공개됐다. 15세 관람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