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사진제공=어썸이엔티


배우 양혜지가 외삼촌인 배우 안내상에 대해 말했다.

양혜지가 17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 리얼리즘 로맨스를 담은 작품.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양혜지가 연기한 오빛나는 유나비, 박재언과 같은 조소과 학생으로 눈치도 빠르고 주변 이야기에 관심이 많아 모르는 게 없는 정보통. 시원시원하고 활기찬 성격과 자유로운 만남을 추구하는 개방적인 캐릭터다.

양혜지는 '알고있지만'을 통해 처음으로 베드신을 찍었다. 그는 "베드신이긴 하지만 19금은 아니고, 나시와 속바지 차림인 상황에 남규현(김민귀 분)과 연인처럼 보이면서도 그 선을 어떻게 지킬까에 대한 걱정이 많았다"며 "막상 촬영에 들어가니 편하게 찍었다. 현실로 안 느껴지기도 해서 다른 장면과 같이 편하게 연기했다"고 말했다.

양혜지는 안내상의 외조카로 알려졌다. 이에 양혜지는 "직접적으로 내가 언급한 적은 없는다 다 알고 계시더라"며 "나는 이제 시작하는 단계고, 안내상 선배님은 일궈놓으신 커리아가 있지 않나. 그분이 걸어오신 발자취를 리스펙한다"고 밝혔다.

이어 "연기에 대해 모를 때는 가끔 전화를 드리지만, 서로 연기에 대한 이야기는 잘 안하는 편이다. 가족이다 보니 말들이 참견하는 것 처럼 느껴질까봐 적당한 거리에서 응원해주신다. 나도 그런 부분에서 굉장히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