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가 돌아온다
올림픽 휴가 마치고 복귀
고원희 가짜 임신 들통나나
'오케이광자매' 예고/ 사진=KBS2 제공
'오케이광자매'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가 올림픽 중계로 인한 결방을 마치고 안방극장을 찾는다.

지난 방송에서 아귀찜을 먹다가 펼쳐진 이광식(전혜빈 분)와 이광태(고원희 분) 자매대결과 수상한 남자의 미행, 떡집 아들의 정체 폭로 등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던 ‘오케이 광자매’. 올림픽 중계로 인한 3번의 결방으로 오래 기다린 시청자들에게 오는 7일 돌아올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광식과 철수 주변을 맴도는 수상한 남자의 정체가 밝혀질지 주목되며, 별빛찬란의 새로운 세입자로 나타나는 이미영의 등장을 통해 앞으로의 이야기가 더욱 흥미진진해질 것을 예고했다. 또 방송에서는 임신 거짓말을 들킬 위기에 처하는 고원희가 그려질 예정이다.
'오케이광자매' 예고/ 사진=KBS2 제공
'오케이광자매' 예고/ 사진=KBS2 제공
제작진은 “의문의 남자 등장에 긴장하는 오봉자(이보희 분)와 이철수(윤주상 분), 가짜 임신을 눈치챈 광식과 변사채(고건한 분)로 인해 펼쳐질 광태의 이야기 등 궁금증을 자극하는 다양한 이야기를 준비했다”며 “긴장을 놓을 수 없게 하는 토요일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 방영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