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배인혁,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 役
내방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이담(이혜리 분)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배인혁. /사진제공=피데스스파티윰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이담(이혜리 분)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배인혁. /사진제공=피데스스파티윰


배우 배인혁이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 출연한 이후 SNS 팔로워가 100만 명이 됐다고 했다.

배인혁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간동거' 종영을 맞아 인터뷰를 가졌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배인혁은 극 중 이담의 철벽 매력에 빠져 개과천선하는 SNS스타 범띠 선배 계선우 역으로 열연했다. 머리, 돈, 얼굴 뭐 하나 부족한 것 없는 의자왕이지만, 난생처음 겪는 이담의 극강 철벽에 태어나서 처음 애달픈 짝사랑을 하는 인물이다.

배인혁은 신예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캐릭터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세상 나쁜 남자에서 한 여자밖에 모르는 순애보로 탈바꿈하기까지 각기 다른 상황에서 펼쳐지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소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이날 배인혁은 최근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아직은 코로나19 때문에 인기를 실감하긴 힘든 것 같다. 그래도 밖에 나가면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도 사람들이 많이 알아봐 준다"며 "무엇보다 SNS 팔로워가 눈에 띄게 바뀌었다. 원래는 20만 명 정도였는데 이번 작품을 하면서 100만 명이 됐다. 그래서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4.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