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훈, 박은석 목숨줄 쥐었다
김소연 명령 받고 비밀 수술
'펜트하우스3' 윤종훈/ 사진=SBS 캡처
'펜트하우스3' 윤종훈/ 사진=SBS 캡처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3' 윤종훈이 박은석의 수술을 맡으면서 최대 관전포인트로 급부상했다.

지난 9일 방송된 '펜트하우스3'에서는 이번 시즌 최대 반전이 등장했다. 바로 하윤철(윤종훈 분)이 죽은 줄 알았던 로건리(박은석 분)를 남몰래 수술하고 있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날 의문의 전화를 받게 된 하윤철이 걸음을 옮긴 곳은 비밀스럽게 폐쇄된 수술대다. 그 위에 붕대를 감고 누워있는 환자는 다름 아닌 로건리였다.

폭발 사고로 숨진 줄로만 알았던 로건리는 기적적으로 살아있었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였고, 그를 살리기 위해 하윤철은 메스를 손에 쥐었다.

의문의 목소리는 수술 중인 하윤철을 자꾸만 재촉했고, 이에 그는 마스크를 벗어던지며 "도대체 당신, 이 사람과 무슨 사이냐"고 소리쳤다. 하윤철은 정체를 모르는 인물의 지시 속에 지난 수개월 동안 로건리 수술을 나홀로 집도해왔던 것.

이날 엔딩 신에 목소리의 정체가 다름 아닌 하윤철의 전처, 천서진(김소연 분)이라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생존 가능성 10% 미만이라는 로건리는 하윤철의 손에 의해 살아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하윤철은 천수지구 개발을 둘러싸고 이해득실을 따지며 청탁을 주고 받는 주단태(엄기준 분), 이규진(봉태규 분) 곁을 의미심장한 표정으로 지켜보기도 했다. 지난 6개월간 남몰래 로건리를 살리기 위해 분투해왔던 하윤철이 주단태의 측근으로 곁을 지키는 이유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펜트하우스3'는 매주 금요일 오전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