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자매' 김경남, 전혜빈에 "못 헤어져…이민가자"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오케이 광자매' 이병준이 감정이 격해진 김경남이 이보희에게 막말하자 뺨을 때렸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이광식(전혜빈 분)과 한예슬(김경남 분), 오봉자(이보희 분), 한돌세(이병준 분)가 사자대면 했다.

한예슬은 이광식이 한돌세와 오봉자의 관계 때문에 자신에게 이별을 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한예슬은 이광식에게 "못 헤어진다"며 포옹했다. 이광식은 "우리 이모와 너네 아버지 35년이다. 세월 돌아 돌아 이제야 만나셨다. 두 분 결혼하게 해드려야 한다. 이게 정답이다"며 눈물을 보였다. 한예슬은 "오답이다. 다 필요 없고 넌 가만히 있어라. 네 식대로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광식은 "나라고 왜 몸부림 안 쳐봤겠냐. 처음으로 마음 준 사람이다. 다시 못 만날 사람이다. 이 세상 하나밖에 없는 사람"이라고 털어놨다. 한예슬은 "이민 가자. 지금까지 살면서 너 같은 사람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광식은 "우리 한 번도 사랑한다는 말한 적 없지만 날 사랑한다면 한 번만 내 부탁 들어달라"고 설득했다. 한예슬은 "사랑이라는 말을 이렇게 쓸 줄 몰랐다"며 서운해 했다.

두 사람의 대화를 우연히 듣게 된 한돌세는 오봉자에게 한예슬이 자신의 아들이라고 털어놨다. 둘의 이별 이유가 자신들 때문이었단 사실을 알게된 오봉자는 한돌세에게 헤어지자고 했다. 한돌세가 "둘은 젊으니까 시간이 있지만 우린 서로 막차"라며 매달렸다. 오봉자는 "죽고 못 사는 그것들 떼어내고 난 못 한다"고 했다. 한돌세는 "난 너 없이는 죽는다"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한돌세와 오봉자의 결혼식 취소 소식을 들은 이광식은 네 사람이 모이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광식은 한돌세와 오봉자에게 "한예슬과는 처음부터 결혼 생각 없었다. 난 이미 이혼녀고 우리 심각한 관계 아니다"며 "두 분 결혼하시라"고 말했다.

한예슬의 분노는 오봉자를 향했다. 한예슬은 "언제고 만나면 왜 그랬는지 꼭 물어보고 싶었다. 우리 아버지 가정 가진 남자인 거 알지 않았냐. 한 사람 때문에 우리 네 식구 얼마나 힘들었는지 아냐. 우리집 행복한 적 없었다"며 "우리 엄마 그렇게 돌아가시게 한 분을 새어머니로 모시란 말이냐"고 울분을 터뜨렸다. 오봉자는 "핑계 같지만 나도 그땐 22살, 뭘 몰랐다. 35년 세월 편하게 산 거 아니다. 죄책감에 시달리며 누가 알까 마음 졸이고 가슴에 주홍글씨 달고 살았다. 언제고 만나여 엎드려 용서 빌려고 했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이광식과 한예슬이 다시 만나길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감정이 격해진 한예슬은 "정말로 미안했다면 이 상황까지 오지 말았어야 한 거 아니냐. 우리 엄마 빨리 죽기를 기다린 거 아니냐"고 소리쳤다. 이에 한돌세는 한예슬의 뺨을 내리쳤다. 한돌세는 "네 엄마 병원비까지 대준 사람"이라고 분노했다. 한예슬은 "누가 뭐래도 나한테서 엄마 뺏어간 사람이다. 내 감정을 어떻게 할 수가 없어서 가슴이 터져버릴 것 같다. 너무 미운데 고마운 원룸 사장님이고, 이 사람 엄마 같은 분이라 미워도 미워하지도 못하고, 가슴속이 뒤엉클어져 천 갈래 만 갈래로 찢어질 것 같다"며 괴로워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